• 최종편집 2022-01-26(수)
 
     

[크기변환]증경회장단.jpg

부기총 증경회장단협의회가 4일 모임을 갖고 현안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부산기독교총연합회 증경회장협의회(대표회장 박선제 목사, 이하 협의회)는 4일 오전 프라임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최근 불거진 부기총사태에 대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의했다.

 

이에 앞서 협의회는 지난달 27일 개최한 부기총 총회를 불법총회로 규정하고, 현 임원진을 인정하지 않기로 규정했다. 모 증경회장은 “대의원들에게 총회소집 통보도 없이, 자기네 사람들끼리 모여서 총회를 개최할 수 있느냐? 이런 총회는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른 모 증경회장도 “증경회장도 엄연한 대의원인데, 여기 참석한 증경회장 아무도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한다”며 분개했다.

 

또 증경회장단협의회가 트리축제와 관련 경찰, 검찰, 감사원에 진정한 내용에 대해 청취하고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비리에 대한 대책마련과 부산연합운동의 진로에 대한 방향성에 대해 토론했다. 이 과정에서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상권 장로)를 설치할 것을 결의하고, 후속 조치를 비상대책위원회에 일임했으며, 비상대책위도 소모임을 갖고 조직 구성과 변호사 선임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한편, 협의회는 재개발문제에 따른 교회의 피해 및 구제방안에 대해 보고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것을 밝혔다. 현재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 국민의 힘)의 적극적인 도움아래 부산시의원 10명의 공동발의로 부산시의회 조례 개정안이 상정되어 있다. 이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재개발시 종교단체와 반드시 협의하여 종교단체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증경회장협의회, 부기총 관련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