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최근 부산지역 고신측 교회들이 유독 담임목사 공석 중인 곳이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부산서면교회, 범천교회, 삼일교회, 부평교회, 항도교회 등 중형교회들이 담임목사 공석으로 어려움 속에 있다. 오랜시간 담임목사가 공석 중인 서면교회와 삼일교회는 하루속히 담임목사 청빙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서면교회는 아픔 속에서 분리되는 과정도 맞이했다. 부산노회 부평교회는 후임 청빙이 내정되어 곧 청빙이 가능하지만, 항도교회는 시무장로 모두를 징계해서 후임 청빙이 쉽지 않다는 말이 나올 정도. 가장 황당한 교회는 범천교회로, 3년 전 왔던 K 목사가 다시 사랑의교회로 되돌아 가는 바람에 현재 후임자 청빙에 열중이다. 범천교회 모 장로는 “(당회원간의 갈등 같은)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우리(당회)가 알기로는 오정현 목사가 다시 불러서 간 것으로 알고 있다. 솔직히 황당했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담임목사 공석중인 고신교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