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일광제일교회는 건축 후 재정 어려움으로 인해 교회당을 일선 교회에 여러차례 매각을 시도했었다. 김무관 목사는 “전국에 있는 대형교회를 찾아다니며, 교회당 매각을 시도했었다. 하지만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교회당은 경매에 들어갔고, 1차 유찰이 되었다. 2차까지 유찰이 되었을 경우, 지금까지 교회를 믿고 재정적으로 도움을 준 성도들의 빚은 갚기 힘든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또 이단 하나님의 교회측의 압박도 심했다고 한다. 2차 경매에 자신들이 나서면 분명 낙찰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저가 40억보다 5억을 더 제시하겠다고 달콤한 유혹을 제기했고, 결국 일광제일교회는 그 달콤한 유혹에 빠지고 말았다. 모든 채무를 갚고, 인근에 건물을 전세내 교회를 이어갈 수 있는 여력은 만들 수 있었기 때문이다. 김 목사는 “생각하기도 싫지만, 당시 상황에서는 정말 어떻게 해야 될지 몰랐다. 나는 교회를 사임했고, 앞으로 이런 오명은 평생 따라다닐 것”이라며 자신도 마음이 편하지 않다고 고백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