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30(화)
 

부산자유기독인연합회(대표회장 박선제 목사, 이하 자유기총)가 7일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자유기총은 “해방이후 국가의 존폐 위기에 처해져 있는 절대 절명의 현실을 겪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준엄한 결의로 대국민과 한국교회 앞에 시국선언문을 발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먼저 자유기총은 “2019년 판문점 선언에 기초한 ‘한반도 평화법’의 중요 핵심은 한국전쟁 종전선언으로 유엔군 사령부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가 그들의 주 목적”이라며 “북핵 포기 전에는 평화협정, 미군철수를 결사 반대한다”고 전했다.

또 종교의 자유보장과 한국교회 예배자유 회복, 창조질서와 기독교 학교 자율화를 보장할 것을 주장했다. 자유기총은 “코로나19를 빙자하여 방역 수칙 시행 순수 감시라는 미명하에 공무원들이 주일 예배시간에 무단으로 출입하여 사진 촬영 등 예배를 방해할 뿐만 아니라 ‘교회운영중지’, ‘교회폐쇄’라는 용어를 사용하면서 방역수칙을 어기면 벌금을 300만원 이상 부담하게 하므로 교회를 탄압, 박해, 억압, 고통을 주는 정책은 아주 잘못된 정책이며, 일제 강점기와 같은 교회 신성 모독, 예배 방해는 당연히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자유대한민국을 이어가기 위해 향후 대선에서 정권 교체가 되어야 한다는 것과 화천대유 대장동 사건을 특검 수사 할 것을 촉구했다.

자유기총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주민자치법, 언론중재법, 차별금지법, 사학자율법, 인권법 등 수십가지의 악법 조례에 대해 ‘법안 거부권’을 행사하여 나라를 바로 세우고 퇴임하기를 정중히 권고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민과 부산교회와 부산교인들이 순교적인 일사각오로 분연히 일어나서 대한민국을 지켜나갈 것을 다짐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부산자유기독인총연합회 시국 선언문 전문이다.

  

 

부산 교계 시국 선언문

 

의인의 길은 돋는 햇살 같아서 크게 빛나 한 낯의 광명이 이르거니와 악인의 길은 어둠 같아서 그가 걸려 넘어져도 그것이 무엇인지 깨닫지도 못하느니라”(잠언4:18~19)

 

작금의 자유대한민국은 해방이후 국가의 존폐 위기에 처해져 있는 절대 절명의 현실을 겪고 있어도 순진한 국민들은 이를 이해 못하고 있을 뿐더러 깨어 있는 국민들과 한국교회와 교계 지도자들에게 알리고 공산화하려는 전제주의로 북한에 갔다 받치는 문재인 정권에 강력히 성토하는 양심의 발로에서 우리 부산의 애국하는 부산교계 1800여 교회와 40여만 성도들과 함께 자유기독인총연합회 회원일동이 준엄한 결의로 대국민과 한국교회 앞에 이에 시국 선언문을 아래와 같이 입장을 선언한다.

 

첫 번째 한반도 평화법은 허울 좋은 휴지조각에 불과하다.

 

2019년 판문점 선언에 기초한 한반도 평화법의 중요 핵심은 한국전쟁 종전선언으로 유엔군 사령부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가 그들의 주 목적이다.

그러나 북한정권이 선언문 한 개의 조항도 이행하지 않았고, 오히려 20206월 개성공단 연락사무소를 처참하게 폭파하였고, 폐쇄되었던 남북통신선을 개설하였지만 이는 북한과 중국 공산당의 결탁으로 대한민국을 그들의 종속되는 전제주의 체제로 낮은 고려연방제로 가려는 문재인 현 정권과 야합하려는 목적이다.

지금도 북한은 미사일발사, 핵을 개발하여 쏘아 올리는 것도 미국을 위협하여 한반도 평화법을 미 하원에서 발의한 평화 프로세스에 형성을 시도하는 수단에 불과하다.

이는 한반도에 매우 비극적인 공산당 정권의 종속국으로 요리하려는 결과이기 때문에 미국과 동맹한 한국의 안보와 이익을 헤치는 어떠한 종전선언은 우리는 수용하거나 용납될 수도 없고 절대 반대한다. 

아울러 북핵 포기 전에는 평화협정, 미군철수를 결사반대한다.

 

두 번째 현 정부는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보장과 한국교회 예배자유 회복과 창조질서와 기독교 학교 자율화를 보장하라

 

1) 현 시국은 코로나19를 빙자하여 방역 수칙 시행 준수 감시라는 미명하에 공무원들이 주일 예배시간에 무단으로 출입하여 사진 촬영 등 예배를 방해할 뿐만 아니라 교회운영중지, 교회폐쇄라는 용어를 사용하면서 방역수칙을 어기면 벌금을 300만원이상 부담하게 하므로 교회를 탄압, 박해, 억압, 고통을 주는 정책은 아주 잘못된 정책이며, 일제 강점기와 같은 형태를 보는 바 다름이 없는 교회 신성 모독, 예배 방해 등 위반 행위는 당연히 금지해야 한다.

2) 창조질서를 파괴하고 성평등 법조례를 제정하여, 한국교회의 강단을 제한하여 전도활동을 못하게 하는 악법을 철회해야 한다. 

 

3) 사학자율법 조례를 제정하여 기독교 학교를 운영을 간섭하며, 기독교적인 활동과 운영을 하지 못하게 하는 악법을 철회해야 한다.

이에 현 정부는 헌법 20조에 근거하여 종교와 정치 분리원리에 따라 종교의 자유를 갖도록 강력히 촉구한다. 

 

세 번째 영원한 자유대한민국을 이어가기위해 향후 대선에서 정권 교체가 되어야 한다

 

문재인 정권은 대선에 승리하여 자유를 찬탈하며 이 정권이 계속되기를 바라고 있으나 문재인 정권이 무너지고 문재인 정권이 교체되므로 공산화를 막고 새 정권으로 교체되기를 일천만 한국교회와 1800여 부산교회 성도들과 1800여 지도자들은 겸손히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고 간절히 기도한다. 

 

네 번째 작금의 큰 무리를 빗고 있는 화천대유 대장동의 사건을 특검수사하라

 

대한민국이 정치, 경제, 안보, 외교, 교육, 문화, 언론, 복지가 평등과 정의로 이루어 가기 위해 작은 투자로 천문학적 특혜로 부당하게 챙기는 화천대유, 대장동 의혹사건의 핵심과 배후를 대선 전에 철저히 밝혀 국민들에게 소상히 알릴 것을 촉구한다. 

 

다섯 번째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중히 권고한다

 

문재인 정권 5년은 과거 일제 강점기와 같은 교회 간접적인 탄압과 같은 일만 자행하면서 무책임한 리더십의 특성만 보여 줄뿐더러 주민자치법, 언론중재법, 차별금지법, 사학자율법, 인권법 등 수십 가지의 악법조례를 제정하여 국민의 인권을 침해하며 독재정권을 형성할 뿐 도무지 문재인 정부의 업적이 떠오르는 것을 찾아볼 수 없다.

이제부터라도 문 대통령은 이런 모든 법안 거부권을 행사하여 나라를 바로 세우고 퇴임하기를 정중히 권고한다. 

 

 

부산이 일어나면 정권이 교체되었던 과거를 기억하면서 이번에도 정권이 교체되기를 위하여 부산시민과 부산교회와 부산교인들이 순교적인 일사각오로 분연히 일어나서 대한민국을 지켜나갈 것을 다짐하면 이 선언문을 발표하는 바이다.

 

 

2021107

부산자유기독인총연합회 대표회장 박선제 목사외 임원일동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유기총,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와 예배 회복을 보장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