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8(목)
 

소강석 목사 복사.jpg

주님, 코로나의 폭풍에 부러진 갈대들이 보이시나요. 꺼져가는 등불 아래서 흐느껴 우는 남루 한 영혼들의 울음소리도 들리신가요. 차가운 달빛에 길 잃고 쓰러진 겨울의 들판, 갈대들의 신 음소리가 아우성치고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 의 밤은 절망과 우울, 분노와 회의의 검은 사신들을 보내어 도시의 성벽을 허물고 있습니다. 아니, 영혼의 화원들을 짓이기며 찔레와 엉겅퀴로 가득한 폐허의 도성으로 만들려 하고 있습니다.

 

주여, 언제까지 입니까? 어느 때에야 햇살 눈부신 아침이 오는 것입니까? 아직도 닭 우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 정적의 밤, 여전히 코로나의 어둠은 자욱하고 한국교회는 찢기고 상하여 쓰러져 가고 있습니다. 끝없이 밀려오는 반기독교적 악법을 막아내기에도 점점 힘겹습니다. 그러나 저희는 아직도 하나 되지 못한 채 분열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저희는 언제까지 연합하지 못하고 기존의 성만 수성하려고 하는 것인가요. 길이 없다고 말하면서 성 밖을 나서지 않는 것일까요. 아니, 그 길을 가면 가시에 찔리고 엉겅퀴에 상하고 목마름에 쓰러질 것이라고 말하며 아예 길을 나서려고도 하지 않는 것일까요.

그러나 길이 아니어도 가야 할 길이 있고 길이어도 가지 않아야 할 길이 있습니다. 연합의 길은 아무리 멀고 험해도 반드시 가야 할 길이고 분열의 길은 아무리 편하고 좋아보여도 가지 말아야 할 길입니다. 저희는 지금까지 너무나 오랫동안 분열의 길을 선택했고 성을 쌓은 채 문을 닫았습니다.

 

그러나 주님, 이제는 그 성문을 열고 나와 비록 길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반드시 가야 할 연합의 길을 걷게 하여 주옵소서. 저는 이 길을 열기 위하여 지금까지 온 몸으로 부닥치며 걸어왔습니다. 분열하기는 너무나 쉬웠지만 하나로 만드는 것이 이토록 힘들다는 사실을 다시 깨닫습니다. 그래서 저도 포기하고 싶고 의문과 회의에 빠질 때가 있습니다.

 

과연 이 길이 맞는 것인지, 끝이 보이지 않는 길 위에서 지쳐 쓰려지고 잠 못 드는 불면의 밤 을 지새울 때도 많았습니다. 만약에 저 개인적인 업적이나 공적에 대한 사욕 때문에 여는 길이라면 당장에 멈추게 해 달라고 눈물의 기도를 얼마나 많이 드렸습니까? 그때마다 주님은 단 한 번도 부정적인 시그널을 보여주신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제가 기드온처럼 다시 한 번 감히 여쭙습니다. 이것마저도 주님이 원하시는 길이 아니라면 포기하겠습니다. 그럼에도 주님께서 가야할 길이라고 명령하시면 길이 없어도 그 길을 가겠습니다. 그 외롭고 고독한 황야에서 차가운 이슬에 젖고, 별빛에 기대어 잠드는 밤을 보낼지라도, 저는 한국교회 연합의 새 길을 열기 위하여 기꺼이 그 길을 가겠습니다.

 

물론 지금까지도 주님이 인도하셨고, 성령님의 부축 없이는 단 한 발자국 도 걸어올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따라 제가 더 지쳐가는 이유는 무엇 때문일까요? 때로는 심장이 조이고 숨 쉬기도 답답할 때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마침내, 첫 걸음을 내딛는 준비를 시작하였습니다. 이제 막, 한국교회 연합이라는 호가 출항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주님, 그 어떠한 풍랑과 파도도 헤쳐 나갈 수 있는 동력을 주옵소서. 그리고 우리 모두가 함께 손을 잡고 역사의 새 길을 열어가게 하옵소서. 다른 생각과 다른 주장들도 마침내 어둔 밤을 비추는 별빛이 되게 하시고 흐린 별이라 하더라도 아침의 태양으로 떠오르게 하소서. 한국교회가 하나 되면 코로나의 잔인한 겨울도 물리칠 수 있습니다. 코로나를 아웃시키고 풀잎이 돋아나는 봄의 들녘에서 흩어진 갈대 들이 붉은 심장의 꽃으로 다시 만나는 환희의 계절이 다가오게 할 수 있습니다. 주님, 다시 한 번 간구합니다. 저희 스스로 차갑게 손 놓아 버린 분열의 밤을 쫓아내버리고 다시 하나 되는 눈부신 아침이 오게 하소서.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강석 칼럼]길이 아니어도 가야할 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