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3(목)
 
부산시.JPG
6일 부산시 코로나19 일일상황보고(출처=붓싼뉴스)

 

정부는 지난 3일 발표한 거리두기 조정안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10월 3일까지 수도권에는 4단계, 비수도권에는 3단계가 적용된다.

 

정부에 따르면 수도권 등 4단계 지역 식당·카페의 매장 영업시간은 밤 9시에서 10시로 한 시간 연장된다. 원칙적으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가 유지되고 오후 6시 이후에는 사적모임 이원이 2명으로 제한된다. 다만 이 기간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가 확대 적용된다.

 

식당·카페·사정에서는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허용된다. 단, 오후 6시 이전은 백신접종 완료자 2명, 6시 이후에는 4명 이상이 포함돼야 한다.

 

추석 연휴 전후 1주일간은 접종 완료자가 포함될 경우 최대 8명까지 가족모임이 허용된다. 이 역시 접종 완료자를 추가하는 방식을 적용해 1차 접종자나 미접종자만으로는 5인 이상 모일 수 없다.

 

종교 활동의 경우 수용인원 101명 이상의 대규모 종교 시설은 정원의 10%이내, 최대 99명까지만 참석할 수 있다. 각종 모임·행사와 식사·숙박은 금지된다.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에서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 3~6학년은 절반까지, 중학교는 3분의 2 이하로 등교가 가능하다. 고3의 경우 매일 등교하고, 고1·2는 2분의 1 등교하거나 밀집도에 따라 전면 등교할 수 있다.

 

비수도권 3단계 지역은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 하지만 예방 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는 경우 최대 8명까지 사적모임이 허용된다. 행사·집회의 경우 최대 49명까지 가능하다.

 

3단계 지역의 종교시설 정규 종교활동은 수용 인원의 20%까지 허용하되, 좌석 4칸 띄워 앉기로 거리 두기를 해야 한다. 종교시설이 주관하는 모임/행사·식사·숙박, 통성기도는 금지이며 실외행사는 50인 미만으로 가능하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4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했다. 내달 3일까지 4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하향됨에 따라 6일부터 사적모임은 4명까지 허용된다. 예방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는 경우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부산시는 6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명으로 누적 1만1754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 수는 지난 달 21일 이후 16일째 두 자릿수를 유지해오고 있다.

 

부산시는 “6일부터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기간에도 특별 방역수칙을 적용해 고위험시설 및 다중이용시설에 주기적 선제검사를 실시한다”면서 감염 우려 차단을 위해서라도 종사자들이 적극적인 검사에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일부터 일부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