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3(목)
 

정부가 지난 8월 9일부터 22일까지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연장했다. 수도권의 경우 주일, 수요 예배와 새벽기도회, 금요기도회 등 정규예배는 좌석수의 10%를 기준으로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리고, 수용인원 100명 이하의 공간은 10명, 101명 이상의 공간은 수용인원의 10%, 최대 99명까지 예배를 드릴 수 있게 했다. 또 백신접종자의 경우 기존 인원수 산정에서 제외조치를 한 것을 유보키로 했다.

다만, 예배당 외에 다른 부속시설을 예배 장소로 사용할 경우 각각 해당 장소마다 앞에서 언급한 기준에 따라서 인원수를 산정해서 예배 장소로 추가하여 사용 할 수 있게 했다. 그 외 교회 시설에서 거행되는 결혼식, 장례식은 허용하되 결혼식장이나 장례식장 등 고유목적시설 기준에 따라 49명 이내의 인원만 참석할 수 있다. 또 기존 식사 및 소모임은 그대로 금지된다.

비수도권의 경우 정규예배시 좌석수의 20%까지 참석하여 예배를 드릴 수 있다. 백신 1차 접종 후 14일이 경과한 사람은 인원수 산정에서 제외한다. 그 외의 지침은 수도권 4단계의 지침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비수도권인 부산의 경우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하지만, 종교활동에 대해서는 3단계 조치를 적용한다.

그동안 정부는 4단계를 시행하면서 교회에는 집합금지에 해당하는 ‘전면 비대면’을 시행하면서 타 시설들과 심각한 형평성 문제를 자초한 바 있다. 이번 조치는 이전보다 완화되었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있는 반면, 방역지침을 엄격하게 적용하면서 예배를 해 온 1000석 이상의 대형교회들에게는 여전히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예장합동 소강석 총회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그러들지 않는 확산세와 변이 바이러스의 증가 등을 감안하여 모든 예배에서 예방수칙을 준수해 달라”면서 교회를 통한 확산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형편성 논란 여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