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3(목)
 

 

홍석진 목사님.jpg

 

Q. ‘시선’ 책 출간을 축하드린다. 책 내용을 간략하게 소개를 해 달라.

A. 처음 교회 주보에 칼럼으로 싣던 글이 한국기독신문에 ‘시사칼럼’으로 게재하게 됐고, 그것들이 모여 책으로 출간됐다. 기독교 고전 중에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하셨을까?>(What Would Jesus Do?)라는 책이 있다.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하실까’라는 관점이 가장 중요하다. <시선>은 ‘What Would Jesus See?’(예수님이라면 어떻게 보실까?)라고 할 수 있겠다. 이 책은 어떠한 사안을 한 관점에만 국한하지 말고 양쪽을 충분히 고려하고 어떻게 예수님의 시각, 성경적인 관점으로 볼 것인가에 대한 내용이다.

 

Q. BTS부터 코로나까지 다양한 소재를 다루고 있다. 전 분야의 시사적인 이슈들에 대한 글은 어떻게 쓰게 됐나?

A. 저의 의도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예술, 스포츠, 과학까지 아우르는 글을 쓰는 것이다. 사실 이런 것들이 다 저의 관심사다. 제가 고시공부를 3과를 하며 엄청 많은 과목을 공부했다. 다 제가 공부했던 분야들이다. 저는 문학소년이었고, 스포츠를 엄청 좋아한다. 그림과 영화, 예술에도 관심이 있고, 음악은 판소리부터 오페라 아리아, 대중음악까지 즐겨듣는다. 자녀들이 좋아하는 아이돌 음악을 같이 들으며 삼촌팬이 됐다. 대학생 때는 스스로 제어가 안될 만큼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가져서 고민도 많이 했는데, 제가 경험한 것들에 대해 글을 쓰자는 생각을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이렇게 폭 넓은 것을 좋아하는 것도 하나님의 주권적인 섭리가 있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Q. 책 서문에서 사람, 사회, 역사 등 세상을 바라보던 ‘시선’이 달라졌고, 그 시선을 공유하면 좋겠다고 하셨다. 어떤 시선을 공유하고 싶었나?

A. 앞서 말한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하실지, 어떻게 보실지’가 기독교인인 우리의 유일한 관점이다. 세상은 각자의 시선으로 본 것이 옳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기독교인들은 어떻게 봐야할까. 개인적인 정치적, 사회적 관점은 다를 수 있지만 그리스도인이라는 입장에서 표명할 때는 성경적인 관점, 주님의 관점으로 바라보고 표현할 수 있어야 되지 않을까. 세상이 바라보는 관점에 기독교인들이 휩쓸려서 한쪽으로 치우치고 극단적인 견해를 가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신앙과 이성의 조화가 필요하다. 너무 이성을 강조하면 중세 스콜라철학이 되어 조심스럽지만 한국 기독교의 경우 이성적인 부분이 부족하다. 그리고 개인적인 경건과 사회적 경건의 조화와 균형이 필요하다. 조화와 균형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중용의 입장을 취하는 것을 같이 공유하고 싶었다.

 

Q. 성경적인 관점을 가지기 위해 어떤 훈련이 필요할까?

A. 성경을 많이 봐야 한다. 성경을 집중해서 많이 보다보면 성경적인 관점이 생긴다. 그것이 성경의 자증성, 성경이 스스로를 증명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강조하고 싶은 것은 교회의 도움을 조금 받으셔야 한다는 것이다. 성경을 많이 읽으면 자기 관점이 생기지만 그러다보면 자칫 이상한 쪽으로 빠지게 되는데 그것을 이단이라고 한다. 그래서 교리적인 부분, 성경 구조에 대해 교회의 도움, 성경공부를 해야 한다. 성경읽기와 함께 묵상 훈련도 필요하다. 교회개혁은 본질로 돌아가자는 것이다. 본질은 성경과 기도다. 교회의 도움을 받아 성경의 구조를 알고, 큐티 등으로 말씀을 묵상하는 훈련을 하면서 매일 마음에 와 닿는 성경 한 구절만이라도 붙잡는다면 왜 그리스도인이 달라지지 않겠는가. 말씀을 보는 것과 묵상, 기도의 훈련이 절실하다.

 

Q. <시선>을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편>으로 소개하고 있다. 실천적인 면에서 이 책을 설명해 주신다면?

A. 기독교 신앙이라고 하는 것이 교회에만 머물러 있는 것은 아니다. 기독교인들이 정치, 경제, 스포츠, 예술 등 각 분야에서 활동하며 살고 있다. 1등해서 하나님께 영광 돌려야 한다는 얘기가 아니다. 개인적으로 지금 기독교인 중 가장 놀라운 영향력을 보이는 사람은 가수 소향이라고 생각한다. 그분의 영상과 함께 댓글을 봤는데, 댓글에 ‘왠지 교회를 가야할 것 같다’. ‘천국을 보는 것 같다’라고 하더라. 소향 씨가 의도적으로 CCM을 부른다던가 하나님, 예수님에 관해 말하지 않는데도 사람들은 교회를 생각하고 거룩함을 느낀다고 한다. 우리 삶이 이런 삶이 되면 좋겠다. 책을 보신다면 모든 삶속에 면면히 녹아있는 하나님의 창조와 주님의 은혜를 깨닫고, 그리스도인으로 모든 삶의 영역에서 정말 성도답게, 정말 작은 예수처럼 생각하고 판단하고 바라보고 행동하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

 

Q. 저자로서 이 책이 ‘누구’에게 ‘어떤 방법’으로 읽히기를 바라나?

A. 하나의 바람이 있다면 목사님들과 부교역자들에게 하나의 설교 예화집이 되면 좋겠다. 아직까지 오래된 외국의 예화를 많이 사용한다. 사실 저도 그랬다. <시선>은 상당히 많은 분야의 새로운 정보,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일들, 우리 사회 구석구석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성경적인 관점에서 썼다. 목회자들, 젊은 부교역자들, 신학하시는 분들이 이 책을 통해서 소스를 얻고 그것을 설교에 자신의 이야기와 함께 녹여내면 우리의 것, 한국적인 예화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Q. 다음 책에 대한 계획도 있는가?

A. 두 개의 글을 준비하고 있다. 하나는 모세오경과 선지서를 정리한 것이다. 설교집과 주석서 그 중간 정도의 글이다. 또 결혼 관련된 글을 쓰고 있는데, 처음으로 책을 출간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이다. 결혼 앞둔 예비부부들에게 어떻게 하면 성경적인 부부를 이룰 것인지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Q. 독자에게 한 말씀 해주신다면.

A. 글을 읽으시는 분들에게 우리의 삶과 신앙이 하나가 되어 세상 속에서도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면 좋겠다고 전해드리고 싶다. 그것을 위해 신앙의 여정을 밟아온 것 아닌가. 그런데 신앙을 깊이 들어갈수록, 말씀을 깊이 알수록 느껴지는 것들을 우리 삶속에 녹여내는 것은 어렵다. 삶과 신앙이 일치하는 것은 쉽지 않다. 저도 마찬가지라서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다르지만 하나 되는 과정으로 가는 것, 그게 삼위일체신앙이다. 서로 달라 보이지만 하나인 것처럼 세상과 교회가 달라 보이지만 하나다. 그 신앙으로 세상 속에서도 하나님의 사람으로, 성도로 살아가면 좋겠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님의 시선으로, 성경적인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봐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