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8(화)
 
(왼쪽)국제라이온스협회 최중열 국제회장 (오른쪽)최영식 고신대학교복음병원장.jpg
지난 26일(월) 고신대 의과대학 성산관에서 고신대복음병원 최영식 병원장 '라이온스 인도주의상' 시상식을 가졌다. (좌)국제라이온스협회 최중열 국제회장, (우)최영식 고신대복음병원장

 

미국 일리노이주 오크부룩에 본부를 둔 국제라이온스협회(국제회장 최중열)는 ‘라이온스 인도주의상’ 48번째 수상자로 고신대복음병원 최영식 병원장을 선정했다. 지난 26일(월) 오후 2시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성산관에서 시상식을 개최하고 국제라이온스협회 최중열 회장이 최영식 병원장에게 직접 상을 수여했다.

 

‘라이온스 인도주의상(Lions Humanitarian Award)’ 매년 전 세계에서 인도적 활동을 펼쳐온 인물을 한명 선정하는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봉사상이다.

 

이 상은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테레사 수녀(1986), 지미카터 전 미국대통령(1996), 무하마드 유누스(2008), 데니스 무퀘게(2019) 등이 받았으며, 한국인으로는 김장환 목사, 이길여 가천의료재단 총장이 수상했다. 최 병원장은 한국인으로는 세 번째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국제라이온스는 최영식 병원장을 수상자로 최종 선정함에 있어 故 장기려 박사 정신을 계승해 의료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의료혜택을 제공한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

 

최 병원장은 보직교수로 재임한 2000년대 초반부터 아프리카 말라위, 남아프리카 공화국, 남미 페루, 필리핀 뚜게가라오 등 해외 의료봉사에 교직원들이 매년 자비량으로 단기해외의료봉사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기틀을 마련했고, 의료가 낙후된 해외 제3세계 지역민들에게 의료혜택을 주기 위해 현지 의료기관 및 지자체와 교류하며 매년 10명 내외의 해외의료인을 고신대병원에 초청해 단기 의료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김해지역 다문화가정 어린이 검진과 서부경남 독거노인 무의촌 진료, 국민건강보험 부산지부와 연계한 무의촌 진료, 아프리카 오지 여성 자궁경부암 검진사업 등을 주도하며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의료의 손길이 필요한 이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봉사를 지속으로 펼쳐왔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로 봉사지역을 직접 방문하는 대신 비대면 진료시스템을 통해 현지 의료인을 통한 새로운 협진 시스템을 선보이며 봉사의 공백을 최소화했다. 비대면 진료시스템은 진료뿐 아니라 현지의료인 육성에도 큰 효과를 보이고 있다.

 

최영식 병원장은 “병원개원 70주년, 의과대학 개교 40주년을 맞은 뜻 깊은 해에 큰 상을 받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전영창 박사, 고 장기려 설립자의 자취가 스며든 고신대병원에서 좋은 의사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을 학교에서부터 일찍 배울 수 있었고, 교수가 되어서도 도움이 필요한 국내와 해외 의료봉사를 통해 답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최 병원장은“이번 수상을 계기로 복음병원의 구성원들이 국내뿐 아니라, 제3세계의 의료사각 지대에 축복의 통로가 되는 사명을 감당하는데 미력하나마 국제 라이온스협회와 함께 더불어서 협력할 수 있는 가교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금전달.jpg

 

한편, 최 병원장은 상금 25만 달러(한화 약 3억 원) 전액을 베트남과 필리핀 의료봉사와 관련 물자 구매 용도로 사용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신대복음병원 최영식 병원장 ‘라이온스 인도주의상’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