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8(화)
 

고신 측 A교회는 교회 70주년 기념교회를 개척한다는 명문으로 지난 해 당회, 제직회, 공동의회까지 허락하여 헌금하고 은행으로부터 금융대출을 받아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에 농지 850여 평을 11억 원으로 매입했다. 처음에는 시무장로 두 명을 파송하고 B교회 개척예배를 드리고 부산노회에 정식 임시당회장까지 파송했다. 약 7~8개월이 경과된 가운데 A교회는 지난 3월 28일 주일 공동의회를 열고 B교회 개척을 전격 취소하고 가덕도 농지(명의자 원로목사)까지 개척교회에 주지 않도록 결의하는 전면 백지화로 단행하고 말았다. 결국 B교회는 독자적으로 강서구 신호동 소재 C교회(통합 측 부산노회소속)의 매입하는 등 독자적으로 나섰다.

문제의 가덕도 농지는 교회부지가 못 되는 농지이기 때문에 강서구청으로부터 밭농사를 오는 7월까지 짓지 못 할 경우 과징금을 부과하는 경고장을 받아 놓고 있다. A교회가 설립 70주년에 교회 개척까지 한다고 당회, 제직회, 공동 의회까지 결의한 상태에서 백지화 시키는 재결의도 이상하지만 무엇보다도 하나님 앞에 서원한 고귀한 개척 설립을 취소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행위라는 것이 일부 노회원들의 여론이다. 이번 4월 정기노회에서 이 문제가 기타 사항으로 거론 될 것이라는 여론도 있다. 가덕도 농지 땅도 A교회 원로목사 명의도 차명으로 농지법과 금융실명제법에도 저촉되어 어떻게 풀어 나갈 지 주목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개척교회 취소한 A교회, 가덕도 농지 구입 금융 실명제에 저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