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5(화)
 
학교법인 고려학원 이사회가 이사장 취임 후 첫 이사회부터 불안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11일 이사장 취임식에는 이례적으로 이번에 취임하는 이사들이 행사 진행을 맡는 등 과거와 다른 모습을 보였다. 1부 예배에 최한주 목사가 사회를, 2부 이취임식에는 황만선 목사가 사회를 보았다. 기존 이사였던 석대중, 양재한, 박윤배, 최종원 이사가 이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
취임식 이후 첫 이사회에서도 과반수인 6명의 이사가 확보되지 않아 개회가 불안했지만, 뒤늦게 최종원 이사가 참석하여 개회가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영안 이사장과 이번에  취임한 변성규, 황만선, 최한주, 옥재부 이사는 서로 힘을 보탤 수 있겠지만, 나머지 4명의 이사를 강 이사장이 어떻게 포용할지가 앞으로 이사회 행보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첫 이사회부터 불안한 행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