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6(금)
 
안 민 장로.JPG
 
Q. 고신대 페로스 합창단을 오랫동안 이끌어 오셨습니다. 합창단에 대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A. 페로스 합창단은 1989년 창립된 고신대 합창단입니다. 약 26년 동안 수백명의 단원들이 거쳐갔고, 지금은 세계 곳곳에서 음악으로 하나님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이번 정기연주회도 세계 곳곳에서 활동하는 많은 제자들이 출연 할 예정입니다. 오셔서 감동의 시간을 함께 해 주셨으면 합니다.
A. 페로스 합창단은 1989년 창립된 고신대 합창단입니다. 약 26년 동안 수백명의 단원들이 거쳐갔고, 지금은 세계 곳곳에서 음악으로 하나님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이번 정기연주회도 세계 곳곳에서 활동하는 많은 제자들이 출연 할 예정입니다. 오셔서 감동의 시간을 함께 해 주셨으면 합니다.
 
Q. 정기 연주회 이름이 ‘행복콘서트’입니다. 특별한 의미가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A. 페로스는 단순히 노래만 하는 합창단이 아닙니다. 음악과 스토리가 있고, 여기에 신앙과 인생을 함께 표현하고 영성이 있는 합창을 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성령님이 함께 하시기 때문에 많은 감동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수많은 국내외 연주를 다녔는데, 한결같이 진한 감동과 행복을 느꼈다고 말씀해 주십니다. 특히 금년에는 십자가를 통한 인생의 행복을 노래합니다. 감동과 인생의 행복을 느끼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Q. 교수님 제자들이 한결같이 하는 말씀이 있습니다. ‘교수님은 음악기술을 가르치는 분이 아니라 사람을 변화시키는 분’이라는 표현을 합니다.
A. 제가 과분한 사랑을 받는다고 생각합니다. 돈이나 명예보다 하나님의 사랑을 증거하며 제자들과 함께 찬양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이런 제 모습을 좋게 보아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그런 것 같습니다. 페로스 합창단을 이끌어 오면서 느낀 점은 환경이나 돈이나 명예보다 더 소중한 것이 있고, 하나님의 자녀로 올바르게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제자들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면서 나름 보람도 느끼고, 제가 더 감동을 받는 것 같습니다.
 
Q. 특별히 생각나는 에피소드가 있습니까?
A. 많은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미국 연주를 가는데, 도저히 비자를 받을 수 없는 상황에서 하나님의 은혜로 공연을 할 수 있었던 것과 제자 한명은 목에 혹이 나서 성악을 할 수 없는 상황인데, 기적적으로 하나님께서 치유해 주셨던 것, 어려운 가정환경 때문에 성악을 할 수 없는 학생이 하나님의 도움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가는 것 등 수많은 간증거리가 있습니다. 모두가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합니다. 저는 그저 하나의 작은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Q. 매번 감동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느끼는 합창단이라면 신앙도 남 다를것 같습니다.
A. 파리 바스티유 합창단에 페로스 출신이 2명이나 있습니다. 서울의 유명대학 졸업생 한명이 들어가기도 힘든 유명한 곳이죠. 현재 이 학생들은 프랑스 미자립 교회를 돕고 있습니다. 또 바스티유 합창단 단원들을 설득해 10명의 단원들이 작은 개척교회를 찾아다니며 무료 공연을 하고 있습니다. 돈이나 명예보다 신앙을 더 소중히 여기는 제자들입니다. 그런 제자들이 자랑스럽습니다.
현재 페로스 출신들은 세계 곳곳에 나가서 하나님의 소중한 도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거나, 세계 유명 합창단에서 활동하는 제자들, 국내 다양한 곳에서 활동하는 제자들의 공통점은 음악을 통해 하나님을 증거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Q. 이번에 행복콘서트 말고, 특별한 무대를 마련한다고 들었습니다.
A. 미국에서 발행하는 크리스천 타임 창간 20주년 행사에 저와 저의 제자들이 초청되어 미국에서 공연을 하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오래전 졸업한 제자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되어 감사하고, 이번 공연도 말할 수 없는 감동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페로스 합창단 지휘자 안 민 장로(고신대 교회음악과 교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