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지금으로부터 130년 전 왜색문화가 짙어 있는 부산항에 1884년 9월 14일 첫발을 디딘 알렌 선교사. 이듬해인 1885년 4월 2일 아펜젤러와 언더우드 선교사가 부산을 거쳐 인천항에 도착했다. “주님, 지금은 아무것도 보이지도 않습니다”라고 말한 그들은 그야말로 암흑과 다름이 없는 무지, 삭막한 대한민국에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씨앗을 가슴에 품고 선교사로 이 땅을 밟았다. 복음의 씨를 뿌렸던 젊은 20대 선교사들의 헌신은 130년이 지난 지금 한국교회에 찬란한 복음의 꽃을 피웠다. 복음의 빚을 진 한국교회는 이제, 세계 각국에 2만여 선교사를 보낼 만큼 제2 선교대국으로 성장했다. 

▲침체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국교회
한국교회 곳곳에는 다음세대를 향한 시대적 요구가 분출되고 있다. 목회자들은 계속 늘고 있는데 교회는 자꾸만 침체 늪에 빠져 변화와 개혁에 대한 요구가 절실해 지고 있다. 그 한 실례로 보면 예장통합 교단의 통계자료를 보면 다음세대에 관한 절실한 과제가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통계에 따르면 전국 8,417개 교회 중·고등부가 없는 교회가 48%, 중등부가 없는 교회가 47%, 아동부의 고학년 부서가 없는 교회가 43%, 저학년 부서가 없는 교회가 47%, 유치부가 없는 교회가 51%, 유아부는 77.4%, 그리고 영아부가 없는 교회는 78.5%라는 결과가 나왔다. 
대략 절반 가량의 교회가 교회 학교 교육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교회학교 교육을 전담하는 교육전도사를 둔 교회는 25%에 불과하다. 교회학교가 있는 교회 중에서 절반 가량은 전담교역자가 없지만, 전국에 남아도는 교역자는 수만명이 넘는다고 한다. 
수도 서울에 목사 신분을 가진 1,000여 명은 택시기사, 경비원, 청소원, 기타 잡부로 이중 직업을 가져 겨우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는 것이다. 부산의 경우 필자가 작년(2014년) 12월말 경에 교회 시무장로로 은퇴한 후 줄곧 주일날 작은 교회를 순방하면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작은 교회를 찾아가 보니 주일예배에 모이는 교인 숫자는 불과 평균 10~20명 이내로 교회 운영이 힘든 교회가 허다하다는 것을 느꼈다. 

▲은퇴장로들(시니어급) 분산하여 작은 교회 도와야
그래서 ‘함께 가는 작은 교회 참여하기 운동’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 운동은 시니어급 은퇴장로들 수천명(통합교단 부산권만도)이 자신의 교단 미자립교회, 작은 교회를 주일날 찾아가서 함께 예배드리고 헌금하고 대표기도하며 동참하는 것이다. 
동반성장과 균형성장을 위한 발상전환이 필요하다. 작은 교회부터 살려내야 교역자 수급도 되고 미자립교회 지원 정책에 재정적 보탬이 될 것이다. 계속 이대로 방치해 둔다면 큰 교회, 큰 노회 예산의 상당한 금액이 작은 교회 지원책에 사용할 수 밖에 없어 바닥이 드러날 것이다. 미자립교회 교역자들은 사례비만으로는 생활을 하기 힘든 실정이다. 따라서 교단 및 노회, 대형교회의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작은 교회와 대형교회가 함께 성장하지 못하면 한국교회의 미래는 기대하기 어렵다. 
대부분의 은퇴장로들은 각자의 교회에서 20~30년 섬기며 시무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부터라도 은퇴 후에는 작은 교회, 미자립교회를 찾아 예배에 참석하자. 교회는 새로운 성도가 찾아와서 반갑고 또 헌금으로도 보탬이 되니 교회 운영에 도움을 줄 수가 있을 것이다. 작지만 교회에 새로운 활력을 줄 수 있다.
앞으로 남은여생, 주님이 부르실 때 “너는 이생에서 무엇하고 왔나”라고 물을 때 “미약하나마 작은 교회를 돕다가 왔습니다”라고 할 말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각자가 섬기는 교회는 이때까지 돕고 살았으니 이웃 교회, 작은 교회, 미자립교회를 돕고 살 수만 있다면 “착하고 충성된 종”으로 남은 여생을 주님이 기뻐하실 일에 동참하자. 자신도 보람을 느끼게 될 것이다.
은퇴장로들이여 이제부터 남은 여생, 유통기간이 끝나기 전에 작은 교회 돕기와 주일 예배 참여하기에 서로 독려하며 살아갑시다. 섬겼던 지교회의 1~2부 예배에 참석하고 3부 11시(혹은 11시 30분) 예배는 작은 교회에 가서 예배에 동참하면 노후를 보람차게 보낼 수 있을 것이다.

신이건 장로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퇴 장로들이여 주일날 작은 교회에 참석합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