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7(금)
 
 
부산시각장애인선교회.JPG▲ 부산시각장애인선교회 회장 하재국 회장(오른쪽)과 사모 변위자 집사. 하재국 회장은 시각장애인이다. 시각장애인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아는 그는 "선교회는 예수님이 다시 오실때까지 계속 사역할 것"이라고 말했다.
 
5주년을 맞은 부산시각장애인선교회(회장 하재국, 수영로교회)가 오는 19일(주일) 오후 4시에 안락동 부산침례교회(김종성 목사)에서 기념행사를 가진다.
 이번 행사는 선교극단 ‘증인’의 뮤지컬 공연과 부산시각장애인선교회 회원들의 오카리나와 색소폰 연주 등 다채로운 공연과 선물을 준비했다. 이날 예배는 시각장애 방송인 심준구 목사가 설교를 맡았다.
 부산시각장애인선교회는 정기모임과 함께 기도회와 성경공부, 신앙상담 등을 통해 시각장애인들의 신앙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자체적인 센터가 없어 모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재국 회장은 “어느 장로님 한분이 선교회를 위해 양정에 공간을 빌려주셨다. 20여명이 들어갈 수 있는데 그곳에서 찬양과 기도, 성경공부를 하면서 우리 나름의 일들을 하고 있다. 그러나 정기모임에는 50~60명의 회원들이 모여 정기모임 장소로는 협소하다. 그래서 부전동 여전도회관에 있는 임마누엘선교교회에서 한 달에 한번 정기모임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각장애인선교회 회원들이 모임을 가지거나 활동을 하기에는 많은 제약이 따른다. 그래서 자원봉사자의 손길이 더욱 간절하다. 하재국 회장은 “차량봉사자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신실한 자원봉사자들이 필요하다. 남들보다 더 쉽게 상처받고 정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다. 그래서 더욱 말씀으로 다져질 수 있도록 신앙교육도 필요하다. 많은 분들이 장애우들에게 관심을 가져주시고 섬겨주시고, 교회가 그 일에 나서주시면 좋겠다”면서 바람을 전했다.
 오는 19일에 열리는 기념행사는 부산의 시각장애인들을 비롯해 일반 성도들이 참석할 수 있다.
 부산시각장애인선교회 회장 하재국 010-9070-5700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각장애인선교회 5주년 기념행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