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1면탑.jpg▲ 부산시 2015년도 예산안에 의하면 종교계 행사비 지원금이 불교에 편중돼 있음을 알 수 있다. 불교는 기독교의 3배 이상의 지원금을 받고 있다. 사진은 부산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좌)와 부산연등축제(우) 모습이다.(사진출처: 부산중구청)
 
부산시 2015년도 예산안이 밝혀진 가운데, 불교와 기독교 예산안의 편차가 커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부산시의회 신현무 의원(다대교회 시무장로)은 부산시 예산위원으로부터 올해 예산안을 확인할 결과, 불교계에 지원되는 금액이 기독교계에 지원되는 금액의 3배 이상이라고 밝혔다. 불교계 예산안을 살펴보면, 불교 연등축제비가 총 4억5천만원 가운데 국비가 3억원, 시비가 1억5천만원이다. 또 팔관회 행사 비용으로 총 3억원 가운데 국비가 2억원, 시비가 1억원이 지원된다. 이로써 부산불교연합회에 지원하는 비용 중 불교 문화재 비용을 제외한 순수 행사 비용만 총 7억5천만원인 셈이다.
이에 반해 기독교에 지원되는 예산안을 살펴보면, 국비는 전무하고 시비만 2억원을 지원받고 있다. 부산크리스마스트리축제 비용으로 2억원을 지원 받고 있어, 부산기독교총연합회가 받는 행사 지원금의 3배 이상을 부산불교연합회가 받고 있는 셈이다. 특히 기독교에 지원되는 국비는 전무한 상태라, 종교편향 논란이 일고 있다.
예산안을 보면 기독교 보다 불교에 더 편중된 것은 영남 3대 사찰로 불리는 범어사를 비롯해 삼광사의 불교신도 숫자를 의식한 부산시 예산의원 관계자들의 의중을 나타내고 있는 현실이다.
신현무 시의원은 “부산시 예산전문위원으로부터 서면질의에서 종교계 예산편성 내역을 보고 받았다”면서 “특정 종교를 의식해서 편중되게 예산을 짠 것은 아닌 것 같고 종교 고유의 문화행사 비용에 맞춘 프로젝트를 참작하여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종교편향 논란이 된 부산시 예산안 밝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