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복음병원.jpg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임학)이 27일 오후 2시 KBS부산홀에서 무료시민건강강좌를 실시한다.
이날 강연을 맡은 소화기내과 문원 교수는 “장관 내 비정상적인 만성 염증이 호전과 재활을 반복하는 증상을 보일 때 염증성 장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며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이 대표적인 염증성 장질환”이라고 말했다.
궤양성 대장염은 대장 점막의 염증으로 점액과 피가 섞인 설사를 수회에서 수십회에 보고, 심한 경우 열이 나기도 한다. 크론병은 구강에서 항문까지 위장관 전체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대개 복통, 설사, 전신무력감을 호소하고 체중감소나 심한 설사로 항문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염증성 장질환은 증상이 없다가도 악화되는 만성질환인 경우가 많다. 문 교수는 “질환의 완치보다도 증상을 조절하고 합병증을 예방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흔히 사용되는 치료법으로는 적절한 스테로이드의 사용과 면역 억제제 및 생물학 제제를 사용하는 것이다.
문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은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할 때 합병증 예방과 그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된다”며 “이상이 발견되었을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을 빠른 시간 내에 방문하기를 권유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신대복음병원은 오는 11월 2일 ‘폐암, 제대로 알고 이겨내자’를 주제로 폐암의 진단과 치료에 관한 무료시민건강교실을 사하구청 대강당에서 개최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신대복음병원, 염증성 장질환 무료건강강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