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KakaoTalk_20161018_095858944.jpg▲ 교계 및 부산시민운동단체가 17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노숙인종합지원센터 건립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부산시가 동구 좌천동에 건립할 것으로 밝힌 노숙인종합지원센터를 두고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 17일(월) 부산시의회 앞에서 찬반 시위가 벌어졌다.
이날 교계 및 부산시민운동단체 등으로 구성된 ‘노숙인종합지원센터 건립을 위한 부산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부산시에 10년 전 무료급식소 실내이전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진역 노숙인무료급식소의 시작은 부산역광장 노숙인무료급식소다. 2005년 APEC 정상회의 관련 등으로 부산역이 부산의 관문인 점을 들어 실내급식소를 마련하기로 하고 부산진역으로 이전해줄 것을 요청했다.
대책위는 “그동안 추진하지 못했던 실내급식소 건립을 이제 부산시가 의지를 갖고 추진하려는 중에 ‘님비현상’으로 반대에 부딪치고 있다”면서 “부산시는 님비현상에 굴복하지 말고 예정대로 조속히 건립을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 “동구지역은 노숙인지원센터가 있어서 노숙인들이 모이는 것이 아니라 노숙인들이 있기 때문에 지원센터가 필요한 곳”이라고 강조하고 “이들을 지원하는 시설이 있어야 노숙인들이 줄어들고 동구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노숙인지원센터 건립 반대 측의 ‘자녀들의 교육환경에 나쁜 영향을 준다’는 것에 대해 “무료급식소와 지원센터가 학교에서 배울 수 없는 고귀한 섬김과 나눔의 품격을 배울 것이며, 참된 이웃 사랑을 체험하며 배울 것”이라고 말했다.
대책위 “부정적인 면만 부각시키면서 눈앞의 이익만 집착하게 되면 동구는 지역사회의 핵심문제들을 해결하기는커녕 점점 더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akaoTalk_20161018_095900034.jpg▲ 같은 날, 맞은 편에서는 센터 건립을 반대하는 시위가 진행됐다.
 
한편, 이날 센터 건립을 촉구하는 시위 맞은편에서는 좌천동 지역 재개발조합과 주민단체 등이 노숙인종합지원센터 건립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찬반 여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시의회의 최종 결론이 주목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계ㆍ시민단체, 노숙인종합지원센터 건립 축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