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지난 9월 부산시 동구의회 의원들이 부산시가 추진하는 노숙인종합지원센터 사업의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한 가운데 이번에는 시민, 사회단체가 동구의회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해 노숙인센터 건립을 두고 갈등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노숙인무료급식단체협의회와 부신시민연대 등 4개 단체는 최근 발표한 성명에서 “동구의회 의원들의 결의문 내용에는 일부 지역주민의 이해관계를 대변하는 내용만 있고, 노숙인이나 쪽방거주인이나 홀로어르신들 같은 사회적 약자들의 입장이나 배려에 대한 내용은 단 한 자도 들어 있지 않다”면서 “‘누구나 기피하는 노숙인 종합지원센터’라는 표현은 반인권적인 편견의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또 “노숙인종합지원센터는 노숙인을 양산하는게 아니라 노숙을 벗어나게 하고 잠재적인 노숙인을 예방하는 순기능이 있다”며 “노숙인을 어떻게 도울 수 있을지 대책 마련에 힘을 모아야 할 구의원들이 사회적 약자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부산시는 부산진역 인근 동구 좌천동 부산교통공사와 코레일 소유 철도용지 1275㎡를 사들여 노숙인 지원 전문시설 희망드립종합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과 구청, 구의회까지 반대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주민들과 구의회를 계속 설득하겠다는 입장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 노숙인센터 건립 두고 갈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