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부동연 후원자의 날.jpg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과 부산자녀사랑학부모회가 지난 1일(목) 오전 11시 국제신문사 24층 드마리스홀에서 ‘후원자의 날’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안용운 목사(부산성시화운동본부 본부장)의 인사말을 전하고 길원평 교수(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실행위원장)가 ‘한국의 동성애 현황과 대책’이라는 주제로 강의했다.
길원평 교수 특강.jpg
 
길 교수는 “동성애는 선천적인 것이 아닌 후천적인 것”이라고 강조하고 “장단기대책을 세우고, 동성애를 옹호하는 차별금지법, 인권조례 등 개정토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소돔과 고모라의 수많은 사람들 중 10명의 의인이 없어 그 성이 무너졌다. 우리 부산에도 거룩한 의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김하나 간사가 실제적인 활동에 대해 설명했다.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관계자는 “우리가 침묵하지 않고 함께 달려간다면 우리가 사는 한 도시를 살릴 수 있다. 다음세대를 살리는 일에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후원자의 날’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