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한기총 한교연 통합 결의.jpg▲ 지난 26일 한국교회 주요 7개 교단장들이 '한기총과한교연통합협의회' 출범을 결의하고 성명서를 채택했다.(사진 : 뉴스미션)
 
한국교회 주요 7개 교단장이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와 간국교회연합(한교연,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의 통합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26일 서울 코리아니호텔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통합, 대신,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 기독교한국침례회 등 교단 대표자들과 한국교회연합 조일래 대표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합방안 협의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교단장들은 ‘한기총과한교연통합협의회(한통협)’을 출범하기로 결의하고 성명서를 채택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2011년 7월 7일 특별총회에서 의결된 정관(7·7정관)을 통합정관으로 채택하되 통합 후에는 잠정적으로 7개 교단장이 잠정적으로 공동대표회장 체재를 유지하기로 했다.
한기총과 한교연은 이번 7월부터 ‘선 통합선언, 후 통합추진’ 절차를 밝되, 8월에 통합방안을 각 교단 총회에 헌의하기로 하고, 9월에는 주요 7개 교단들의 결의와 10~11월 통합정관과 각론을 협의한 후에 12월 통합총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통합총회 회원은 한국교회교단장회의 24개 교단을 우선 인정하고, 기독교대한감리회를 특별회원으로 영입하기로 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2012년 한기총이 분열되면서 한국교회연합이 창립되어 활동해 왔지만 지금가지 양 기관이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고 결과적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게 되어 한국교회의 선교 역량이 극도로 악화되고 있다”며 “이제 더 이상 연합기관의 분열이 지속되는 일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이단, 동성애, 이슬람, 과세 등의 문제들이 산적해 있는 상황에서 한국교회의 내적 일치와 연합이 어느 때보다도 강하게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하고 “이러한 때에 한국교회의 주요 7개 교단의 교단장들로 구성된 한기총과한교연통합협의회는 분열의 상처를 치유하고 양 기관의 원만한 통합을 위해 힘쓰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의 정상적인 운영과 위상을 회복할 수 있는 통합방안을 제시하고, 통합방안과 절차를 실행을 통해 양 기관의 역사적인 통합을 이루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기총-한교연 ‘통합협의회’ 출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