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5(화)
 
포럼2.jpg
 
지난 7월 4일(월) 부산중앙교회당(담임 최현범 목사)에서 교회를위한신학포럼(대표 박홍섭 목사)과 부산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주최하는 제13회 기독교신앙의 공공성 회복을 위한 부산포럼이 ‘세월호, 고통 당한 사람의 이웃은 누구인가?’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최현범 목사(부산 기윤실 공동대표)의 기도에 이어 박홍섭 목사(교회를위한신학포럼 대표)의 사회로 열렸으며, 1부와 2부순으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박종운 변호사(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위원)가 ‘세월호, 강도 만난 사람의 이웃은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세월호 이야기를 통해 그리스도인이 취해야 할 신앙의 공공성, 곧 공적 신앙의 문제를 다뤘다.
2부에서는 이헌주 목사(교회2.0목회자운동 총무)가 ‘교회! 고통과 동거하다’라는 제목으로 발표하며 광화문 광장카페를 중심으로 펼쳐진 자원봉사에 관한 이야기로 교회가 이웃의 고통에 어떻게 함께 할 것인지를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가정호 목사(부산 기독교윤리실천운동 사무처장)가 ‘세월호를 통해서 본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제목의 발표를 통해 개혁신학적 관점에서 그리스도인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안현식 교수(부산 교회개혁연대 대표)의 사회로 가진 질의응답시간을 통해 참석자들은 뜨거운 열기 속에서 진지한 대화를 이어갔다.
포럼의 관계자는 “한국교회, 특히 보수적인 복음주의 교회의 성속 이원론적 경향과 현실도피, 내세추구적인 신앙을 지적하면서 개인의 내적경건과 예배당 안에서만 국한되는 신앙이 아닌 세상 속에서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를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었다”며 “이웃 사랑이란 대강령에 기초하여 고통당한 이웃, 특히 우리 시대의 강도 만난 자인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당한 이웃에 대해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이 어떻게 대해야 할지를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었으며, 기독교신앙과 공공성이 어떻게 연결되는지 개혁신학적 관점에서 살펴보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제13회 기독교 신앙의 공공성 회복을 위한 부산포럼1.jpg
 
이번 포럼은 세계로병원과 한우리교회, 튤립교회, 서대신교회, 반여중앙교회가 협찬했으며 부산CBS와 한국기독신문, 기독교헤럴드, IVF, 문화예술법인 디딤벗, 윤성화 멘토링연구소, 부산교회개혁연대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13회 기독교 신앙의 공공성 회복을 위한 부산포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