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흑역사란 없었던 일로 해버리고 싶은, 혹은 없던 일로 된 과거의 일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단 박옥수가 설립한 IYF(국제청소년연합) 월드문화캠프가 2010년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고 있다. 금년에도 7월 3일 부산벡스코에서 개막식이 예정되어 있다. 그동안 IYF월드문화캠프가 어떻게 변천과정을 거처 왔는지 지역교계가 기억하기 싫은 이단 박옥수에 대한 흑역사를 알아봤다.


▲참가규모
IYF 표1.jpg
 
IYF 월드문화캠프는 지난 2010년(13회)부터 부산에서 개최해 왔다. 2010년 30개국 3,025명이 참석한 뒤 2013년까지 53개국으로 참가국 수가 점점 늘어났다. 인원수는 대략 3천명 수준으로 매년 참석하고 있다. 외국과 국내 청소년, 대학생들이 주로 참석하고 있고, 일반인들도 참석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세월호 사건과 2015년 메르스 여파로 캠프가 대폭 축소될 것이라는 예상도 빗나갔다.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 및 대학생리더스컨퍼런스
IYF 표2 copy.jpg
 
월드캠프 기간 중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 및 대학생리더스컨스런스 대회가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개최된다. 지난 2011년 10개국 장관 10명 및 국내외 대학생 300명 참석으로 시작된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 및 대학생리더스컨퍼런스는 해마다 20개국 수준의 각국 장관들이 참석하고 국내외 대학생 200-300여명이 참석한다. 문제는 이 모임의 파급효과가 크다는 것이다. 세계각국 장관과 차관 등이 참석하기 때문에 국회가 이들을 초청하고, 또 외교통상부의 특별초청, 현직 장관 초청, 기업초청 등이 이뤄진다. 자연스럽게 박옥수의 입지만 높여주는 행사라는 지적을 낳고 있다.


▲누가 다녀갔다
IYF표4.jpg
 
월드문화캠프에는 전 세계 수천명의 청년/대학생들이 다녀간다. 그리고 각국 청소년부 장, 차관이 참석하기 때문에 정치권, 교육계, 기업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초창기인 2010년과 2011년에는 기독교계 인사들이 이 행사가 어떤 성격의 행사인지 모르고 참석을 하곤 했다. 현재는 교계인사는 참석하지 않는다. 하지만 여전히 정치권 인사들과 교육계 관계자들이 이 행사에 참석해 명사강의와 축사 등을 하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최근들어 정부관계자들도 많은 관심을 나타내며 후원과 협력을 하고 있다.


▲후원단체는?
IYF 표5.jpg
 
국제행사이기 때문에 많은 단체들이 후원과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부산에서 발행하는 국제신문의 경우 월드문화캠프를 공동주최하고 있고, 정부단체들도 이 행사에 후원과 협력을 하고 있다.


▲교계의 고민
몇 년 전 박옥수는 한 달에 한번 국제신문에 칼럼에 게재하기도 했다. 부산성시화운동본부의 문제제기로 현재 칼럼은 중단된 상태다. 하지만 박옥수의 입지는 과거와 다르다. 출판기념회를 부산에서 열고, 월드캠프 개막식 공연을 공중파 방송인 KNN이 1시간 동안 녹화 중계를 하고, 부산에 있는 대학들이 그들의 방문을 환영하는 등 6년 전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위상을 갖고 있다. 앞으로 이 행사가 지속된다면 그때는 월드캠프가 부산시가 공동주최하는 국제행사가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분명한 사실은 박옥수가 부산에 자신의 포교확장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는 사실이다. 
문제는 교계의 어떤 대응도 이제는 쉽지 않다는 것이다. 사실상 골든타임이었던 초창기 행사 때 무관심으로 방치한 것이 이제는 교계의 힘으로 막기 힘든 상황까지 온 것이다. 물리적인 대응도 힘들고, 법적 소송도 일반인들 시각에서는 명분이 없다는 지적이다. 기껏해야 1인 시위나 교계를 중심으로 이단 박옥수가 어떤 인물인지 알리고 홍보하는 대응이 현재로서는 최선이다. 하지만 이 또한 하지 않는다면 교계가 훗날 더 큰 댓가를 치룰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IYF ‘월드문화캠프’에 대한 부산교계의 흑역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