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부산장신대(김용관 총장) 신학과 A 교수가 허위사실을 통해 ‘재임용’과 ‘승진’을 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A 교수는 지난 2009년 2월 조교수 재임용과 2012년 1월 부교수 승진시 ‘한국신학의 정체성과 보편성’이라는 출판물을 B 출판사에서 출판한 것처럼 연구실적물로 제출해 당시 재임용과 승진을 통과 한 바 있다.
그런데 최근 교육부에 한통의 민원이 접수됐다. A 교수가 당시 제출한 연구실적물이 사실과 달리 출판물로 출판된 사실이 없다는 제보 내용이었다. 교육부는 이러한 민원 내용을 조사해서 그 결과를 보고해 줄 것을 부산장신대에 공문으로 지시했다. 
최근 법인 이사회(이사장 민영란 목사)가 이 같은 내용을 자체 조사한 결과 A 교수의 연구실적물이 출판물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A 교수가 2008년 5월 출판했다는 ‘한국신학의 정체성과 보편성’이라는 출판물의 존재 자체가 없고, B 출판사로부터 당시 출판한 사실이 없다는 확인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내용이 문제가 되자, A 교수는 금년 2월20일 B 출판사를 통해 뒤늦게 책을 출판했다. B 출판사 관계자는 “(2008년 5월)당시 (책 출판이)진행 중이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마무리는 못했고, 금년 2월 출판했다”고 말했다.
 
모자이크 부장신1.jpg▲ B출판사에서 편찬한 A교수의 출판물은 2008년 5월이 아닌 2016년 2월 초판 인쇄됐다.
 
‘논문 게재 확인서’도 허위
A 교수의 출판물이 허위 사실임이 드러나자, 법인 이사회는 A 교수의 과거 임용과 승진 심사에 제출한 연구실적물들을 전면 재조사에 착수했다. 이미 몇가지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 특히 2012년 1월 부교수 승진 심사 당시 제출한 ‘한국기독교 교육정보학회 논문 게재 확인서’도 허위 자료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제출한 확인서가 한국기독교 교육정보학회에서 발행하는 ‘논문게재 확인서’ 양식이 아니라 ‘논문게재 신청서’ 양식임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신청서를 확인서로 둔갑시켜 연구실적물 자료로 제출한 것이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 양식에 찍혀 있던 ‘직인’도 해당 학회 직인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학회는 “A 교수에게 논문게재 확인서를 발급해 주거나, 발급한 사실이 없다”고 답변했다. 또 게재될 것이라는 ‘기독교 교육 정보 제 32집’ 논문 안에도 A 교수의 논문은 발견할 수 없었다.
 
중복논문 논란도
A 교수가 2003년 신규 임용시 제출한 논문 2편도 2005년 조교수 승진 때 제출한 논문과 일치하고 있다. 이사회는 이 논문들이 중복 제출 되었는지 여부도 확인중이다. 만약 이러한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A 교수는 교수직을 유지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장신대 관계자도 “이사회의 결과가 나와 봐야 한다. 목회자를 양성하는 신학교수이기 때문에 파장이 클 것 같다”며 교단과 지역사회의 여론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현재 통합 교단내에서는 7개 신학교의 통폐합 과정이 본격적으로 논의되고 있다. 부산장신과 영신(영남신학대학교) 중 하나는 흡수되어야 할 상황이다. 이런 중요한 시점에 문제가 발생한 것은 학교에 많은 부담을 안겨주는 것이다. 또 학생모집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학교측은 긴장하고 있다.
현재 A 교수는 관련 내용에 대해 당시 어쩔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하거나, 의혹들을 부인하고 있다. 본보도 A 교수의 해명을 듣기 위해 몇차례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보도 이후라도 A 교수와 연결이 되면, A 교수의 반론 보도를 게재할 것을 약속한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이러한 불법, 부정적인 내용들이 재임용과 승진 심사 점수에 반영됐고, A 교수가 그 특혜를 입었다는 사실이다. 만약 이 점수를 재임용과 승진심사에서 제외할 경우 A 교수는 재임용과 승진 자체를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부장신2.jpg▲ 기독교교육정보학회 제32집 논문집 목차. A교수의 논문제목을 발견할 수 없다.
 
이해할 수 없는 이사회 
부산장신대 법인 이사회는 A 교수가 연구실적물로 제출한 ‘출판물’은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 나머지 문제도 이사장 민영란 목사가 학교측에 지시해 자체 조사가 끝난 상황이지만 이사회 내부에서는 A 교수를 두둔하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명백한 불법행위를 확인하면서도 ‘이사장 직권으로 조사할 수 없다’며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면서 시간을 끌고 있는 것과 ‘심사 당시 정확한 확인을 안 한 것이 문제지, 심사 자체는 했다’며 일사부재리 원칙을 꺼내든 이사도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러는 사이 교육부는 '자체 조사한 결과를 보고하라’는 2차 공문까지 내려보낸 상황이다.
현재 이사회는 서류위조건과 중복논문건을 이사회 인사위원회(위원장 허원구 목사)를 통해 조사를 시작했다. 5월 17일 이사회에서 정식 안건으로 상정되어 이 문제가 이사회에 보고 될 예정이다. 학교 내부 인사 가운데는 이 문제가 사실여부를 떠나 정치적인 문제로 비화될 경우 검찰조사까지 제기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내고 있다.
2009년 학내문제로 혼란스러웠던 부산장신대가 A 교수 문제로 또다시 혼란스러워지는 것은 아닌지, 학교 관계자와 동문들이 벌써부터 긴장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장신대 신학과 A 교수, 연구실적물 허위제출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