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4월 20일은 장애인의 날이다. 한국교회 각 교단도 4월 20일을 즈음해 ‘장애인 주일’을 지키자고 결의는 해 놓았지만, 정작 많은 교회들이 ‘장애인 주일’을 알지 못하고 지나가는 것이 현실이 다. 지난 8일 한국장애인선교단체총연합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부적절한 장애인 용어 사용 중지와 장애인에 대한 한국교회의 관심을 당부했다. 총연합회는 △절름발이ㆍ앉은뱅이 대신 ‘지체 장애인’ △장님ㆍ소경 대신 ‘시각 장애인’ △귀머거리 대신 ‘청각 장애인’ △벙어리 대신 ‘언어 장애인’으로 각각 교체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만큼 한국교회가 장애인에 대한 배려와 관심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모든 교회가 그렇지는 않다. 장애인들에 대한 아름다운 미담을 실천한 두 교회가 있다. 경주제일교회와 포항중앙교회의 장애인 섬김을 소개한다.


>>>>> 포항중앙교회

포항중앙교회 장애인예배.jpg
 

DSC_3099.JPG
 
DSC_3110.JPG
 
DSC_3188.JPG
 
지난 17일 오후 4시 포항중앙교회(손병렬 목사)에 800여명의 포항지역 장애인들이 운집했다. 올해 23회째를 맞이하는 장애인 초청예배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횟수가 말해주듯 포항중앙교회 장애인 초청예배는 유명하다. 박병재 국회의원과 김정재 국회의원 당선인, 이강덕 포항시장도 찾았을 정도. 
행사를 준비하는 교회의 헌신과 배려도 남다르다. 장애우들이 참석하는데 불편하지 않도록 교회 각종 차량을 통해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장애인들의 이동편의를 돕고 있다. 장애인 초청 예배 준비 관계로 주일 식사가 제공되지 않을 정도로 전 교인들이 장애우 초청예배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  
이날 손병렬 목사는 ‘하나님이 하시는 일이 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장애우들을 위로했다. 손 목사는 “나면서부터 소경된 자에 대해 자신의 죄도, 부모의 죄도 아니며, 그에게서 하나님의 일을 나타내고자 함이다"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전했다. 또 한국인으로 백악관 국가장애인 정책차관보에 올랐던 시각장애인 고(故) 강영우 박사도 소개하면서 “어떤 경우에도 창조주 하나님을 의지하면서 희망을 잃지 말고 승리하는 삶을 살 것"을 당부했다. 
이날 장애인 초청예배에서는 다양한 공연도 선보였다. 남성들로 구성된 미가엘중창팀이 ‘예수 그 이름 찬양'을 불렀고 경북타악기앙상블(지휘 강맹기)과 핸드벨찬양팀이 유레이즈미업(You raise me up) 등을 협연했다. 
공연이후에는 만찬과 선물을 증정했고, 참석한 800여명의 장애우들이 환호와 박수로 화답했다.




>>>>> 경주제일교회

경주1.jpg
 
경주3.jpg
 
경주4.jpg
 

금년 창립 114주년을 맞이하는 경주제일교회(정영택 목사)는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을 실천하는 교회로 유명하다. 특히 4월 장애인들을 초청해 나눔 행사를, 6월에는 국가유공자 등 보훈가족을 초청해 위로행사를 갖고, 명절에는 환경미환원과 결혼이민 여성 지원금 전달등 지역사회에 다양한 봉사와 나눔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지난 15일(금) 경주제일교회 사회봉사관에서 지역 장애인들을 초청해 ‘2016년 장애인과 함께하는 사랑 나눔 콘서트’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경북지체장애인협회 경주시지회와 경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소속 장애인 등 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역 음악가들을 초빙하여 독창, 중창, 바이올린 연주 등 미니콘서트를 열고 함께 화합하며 사랑을 나누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정영택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참석한 장애인들을 환영하면서 “앞으로 더 장애인들에게 관심을 갖고 헌신할 수 있는 경주제일교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양식 경주시장도 “나눔을 통해 다양한 공연과 따뜻한 식탁의 기회를 만들어준 경주제일교회 성도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 장애인들이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는 행복한 복지도시 경주를 만드는데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격려사를 전했다. 
이날 경주제일교회는 다양한 공연과 식사, 선물을 전달하며 장애우들을 위로했다. 참석한 장애인들도 경주제일교회의 따뜻한 헌신에 고마움을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애인을 섬기는 아름다운 두 교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