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편집자주 | 미국 ANC 온누리교회를 개척해서 대형교회로 성장시킨 유진소 목사. 이민목회 1세대로 성공적인 목회를 하던 그가 최근 호산나교회의 청빙을 받고 부임했다. 유 목사의 부임은 미국 한인교회에서도 큰 화제가 될 정도. 그만큼 그의 한국행은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19일 호산나교회 당회장실에서 유 목사를 만나 그의 한국행의 이유와 목회철학, 앞으로의 목회비전 등을 들어보았다. 



유진소 목사.jpg
 


부산과 특별한 인연은 있는가?
전혀 없다. 과거 두란노서원 일로 부산을 잠시 방문한 적은 있다. 부산은 그만큼 생소하고 낯선 곳이다.

그런 부산에 왔다.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 하고 있다. 호산나교회가 좋은 교회지만, 성공적인 이민 목회를 한 분이 갑작스럽게 낯선 곳에 온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이런 비유가 적절할 것 같다. 바울이 환상을 보고 마케도니아에 간 것과 비슷하다고 말하고 싶다. 바울이 환상을 보았는데, 어떤 마케도니아 사람이 ‘마케도니아로 건너와 우리를 도와주십시오’라고 간청했다. 바울은 하나님이 마케도니아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라고 명령하신 것으로 믿고 마케도니아로 건너간 것처럼 나도 비슷한 상황이라고 말하고 싶다. 나는 하나님께서 주신 분명한 소신이 있다. 교회가 규모와 대우가 아닌, 그 교회가 어려워서 나의 미력한 도움이 필요하다면 빚진 마음으로 가야 한다는 소신이다. 물론 다른 이유도 있다.

다른 이유는 무엇인가?
ANC 온누리교회를 개척하면서 스스로 다짐한 것이 있었다. 20년 후에 ANC 온누리교회에서 은퇴하겠다는 것이었다. 작년부터 은퇴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리고 (호산나교회)청빙이 결정되기 전에 사임발표를 먼저 했다. 만약 청빙이 오지 않았다면 지금쯤 선교를 하고 있었을 것 같다.(웃음)

왜 ANC 온누리교회를 은퇴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었는가?
나는 이민목회 1세대다. 한국에서 학교를 다녔고, 미국에 가서 개척했다. 교회는 성장했지만 스스로 생각했을 때 내가 이민목회를 잘 하고 있는지 의문이었다. 특히 이민목회 1세대가 다음세대를 품고 나가기 힘들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성공적인 리더쉽 교체를 위해 2011년 김태영 목사를 공동담임목사로 세웠다. 그때부터 세대교체가 시작된 것이다. 하지만 김태영 목사도 내가 있으면 자리를 잡지 못한다. 교회의 미래를 위해 내가 물러나야 했다.

청빙을 받고, 교회를 떠나는데 문제는 없었나?
많은 말들이 있었지만 온누리교회 당회가 지혜롭게 잘 대처해 주셨다. 호산나교회 당회도 기도와 걱정을 많이 해 주셨다. 모든게 은혜롭게 잘 마무리 된 것 같다. 감사할 뿐이다.
가족의 의사도 중요했다. 특히 하나뿐인 아들의 의사가 중요했다. 목회 때문에 많이 신경을 쓰지 못했고, 과거 방황도 한 아이였다. 그런 아들을 또다시 혼자 두고 가는 것이 편하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아들의 뜻이 나에게는 중요했다. 다행히 아들도 한국행에 긍정적이었다. 단, 조건을 달았다. ANC 온누리교회와 관계를 끊지 말아달라는 조건이었다. 그래서 교회에 선교사로 파송해 달라고 했다. 호산나교회에서 사역을 마치면 아들이 있는 미국으로 돌아갈 생각이다. 

호산나교회 이야기를 해 보자. 오기 전에 호산나교회가 어떤 교회라고 들었나? 그리고 직접 와서 보고 느낀 호산나교회의 이미지는 어떠한가?
사실 잘 몰랐다. 부산에서 수영로교회 다음으로 큰 교회라는 것. 그리고 원로 목사님이신 최홍준 목사님은 어떤 분인지 알고 있었다. 워낙 유명한 분 아닌가. 아직 교회 분위기를 파악 중이라, 교회에 대해서도 단정적으로 말씀드리기 힘들다. 다만 내가 느낀 호산나교회의 첫 이미지는 ‘참 좋은 교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건강한 교회’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픔이 있었지만, 흔들리지 않았고 제자훈련이 잘 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부산에서는 수영로교회와 비교를 많이 한다.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수영로교회 이규현 목사와 비교를 많이 당할 것 같다. 이규현 목사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고 들었다.
이규현 목사님과는 잘 알고 있는 사이다. 과거 호주 시드니 새순교회 집회도 다녀왔다. 그 분과는 목회 여정이 비슷한 것 같다. 비록 호주와 미국이지만, 둘 다 이민목회를 개척해서 시작했고, 20년간 시무하다가 50대 중반에 부산에 왔다. 또 이 목사님은 호주에서 새순교회를 설립하고, 한동안 호주에 들어가지 못했다고 들었다. 나도 ANC 온누리교회를 설립하고 비자 문제로 6주 동안 미국에 들어가지 못했다. 비슷한 점이 많은 것 같다. 하지만 나보다 연배가 높으시고, 부산에 먼저 오셨다. 비교가 아니라 내가 조언을 구해야 할 처지인 것 같다. 

원로 목사님과 전임 목사님의 목회 철학을 계승할 생각이 있는가?
물론이다. 좋은 것은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고 본다. 개인적으로 원로 목사님의 가장 큰 업적은 제자훈련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목양장로사역은 내가 ANC 온누리교회를 섬기면서 관심을 가졌던 사역이다. 당연히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홍민기 목사님의 사역은 아직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 분의 다음세대에 대한 열정은 대단하다고 들었다. 그런 점은 높이 사고 싶다. 

스스로를 생각했을 때 목회 스타일은 어떠한가? 
난 보수적인 편이다. 이벤트는 좋아하지 않고, 본질에 충실한 편이다. 예배는 예배다워야 하고 예배로써 완벽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지금 호산나교회 본당은 예배와 공연을 같이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나름의 장점이 있지만, 이곳은 예배로만 활용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개인적인 바램이지만, 호산나교회에는 넓은 땅이 있다. 가능하다면 이곳에 커뮤니티 센터를 만들어 평일에는 이곳 지역주민이 사용할 수 있고, 주일에서 성도들이 사용하는 복합 공간을 만들고 싶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다. 

앞으로 호산나교회에서 10년 정도의 시간 뿐이다.(호산나교회는 교회 자체적으로 65세 은퇴 규정이 있다) 중점적인 사역들을 소개해 달라.
나는 내적치유사역을 주로 해 왔다. 매주 말씀을 통해 회복하고, 양육 프로그램으로 개인과 가정이 회복하는 사역들을 중점적으로 해 나갈 생각이다. 개인적인 바램은 호산나교회가 하나님이 보시기에 아름다운 교회로, 성도들이 행복한 그런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내가 이 시점에 호산나교회에 부름을 받은 것은 아름다운 세대교체를 이뤄내라는 하나님의 뜻이 계신 것 같다. 다음세대를 위한 젊은 리더를 임기 내 세워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호산나교회는 부산에서 상징적인 교회다. 그리고 호산나교회가 지역사회를 위해 감당해야 할 몫도 있다고 본다. 
물론이다. 대형교회이기 때문에 그런 책임을 잘 감당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개인적으로 목표가 있다. 호산나교회가 대형교회의 모범사례가 되는 것이다. 목회자는 하나님께서 주신 ‘영적 권위’하나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의 대형교회 목회자들은 조직이나, 사회가 주는 힘이 엄청나다. 나는 그런 힘을 내려 놓겠다. 하나님이 주신 영적 권위만 갖고 목회를 해 나가겠다.

마지막 질문이다. 운동을 잘 할 것 같다. 어떤 운동을 좋아하나?
(잠시 멈칫)운동은 보는 것도, 하는 것도 좋아한다. 특별히 좋아하는 운동이 있지만......(잠시 생각하다가) 사실, 골프를 좋아한다. 미국에서는 한 끼 식사 값이면(한화 1만3천원) 골프를 칠 수 있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아직 골프에 대한 편견이 있다고 들었다. 그래서 조심스럽다. (유 목사는 인터뷰 끝에 ‘내가 골프를 좀 잘 친다. 장로님들과 쳐서 져본적이 없다. 골프에 은사가 있는 것 같다’고 웃으며 농담을 던질 정도로 미국에서는 골프를 즐겼다고 말했다.)


[인터뷰 후기]

비록 1시간의 짧은 만남이었지만, 유진소 목사의 인터뷰는 ‘즐거운 인터뷰’였다. 그는 유머와 위트가 넘쳤고, 분명한 목회 소신을 갖고 있으며, 숨김없는 솔직한 성격을 갖고 있는 목회자였다. 1시간이 무척 짧다고 생각 될 정도로 즐거운 시간이었다. 마치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처럼 상대방을 배려하고 편안하게 해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가 미국에서 이민 목회를 성공한 이유를 짧지만 알게 해준 시간이었다.
그의 바램대로 호산나교회가 하나님이 보시기에 ‘아름다운 교회, 성도들이 행복한 교회'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호산나교회에 부임한 유진소 목사에게 듣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