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정판술목사 copy.jpg
 
그리스도인도 노쇠하지만
속사람마저 낡아지면 안돼

사람들이 어릴 때에는 나이 먹는 것을 퍽 좋아한다. 설날 아침에 한살 더 많아졌다고 좋아서 폴짝폴짝 뛰는 아이도 있다. 어릴 때에는 그래놓고 어느 시점에 가서는 나이가 많아지는 것을 싫어한다. 여성은 남성보다 더하다. 여성은 29세에서 30대로 넘어가는 것을 무척 싫어한다. 그래서 30대에 접어들고도 30대가 아닌듯이 2, 3년간 어물어물하며 지낸다.
사람들은 누구나 다 ‘젊어보인다’하면 좋아하고 ‘늙어보인다’는 말을 가장 듣기 싫어한다. 어느 극장에서 있었던 얘기다. 장내에서는 모자를 쓰지말라고 ‘탈모’라고 써붙였다. 그랬는데도 여성관객들이 여전히 모자를 쓰고 있다. 극장 지배인이 묘안을 강구했다. ‘탈모’라고 쓴 팻말에 ‘단 노인은 써도 무방함’ 이렇게 썼다. 그 후로는 여성들이 자리에 앉기도 전에 모자부터 벗더란 것이다. 우스운 것은 할머니까지도 모자를 벗더란 것이다. 이만큼 사람들이 늙는 것을 싫어하고 늙어보이는 것까지 싫어한다. 그러나 늙기 싫어한다고 늙지 않는가. 우탁의 시조에 뭐라고 했던가. ‘한손에 막대 잡고 또 한손엔 가시 쥐고 늙는 길 가시로 막고 오는 백발 막대로 치렸더니 백발이 제 먼저 알고 지름길로 오더라’하지 않았는가. 사람이 나이가 점점 많아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고 늙는 것도 어쩔 수 없다. 세월 앞에서는 예외가 없다. 사람이 나이가 많아지는 것은 불신자의 말로는 ‘자연의 섭리’이고 성격적으로는 ‘하나님의 섭리’이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도 세월이 지나가면 별수 없이 나이가 많아지고 노쇠한다.
그러면 그리스도인은 나이가 점점 많아지면서 명심해야할 것이 무엇인가. 명심해야할 것은 두가지이다. 첫째, 그리스도인은 나이가 많아져도 속사람만은 노쇠하면 안된다는 것이다. 고후 4:16에 보면 “겉사람은 낡아지나 우리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지도다” 그랬다. 또 시편 92편에 보면 그리스도인을 종려나무와 백향목에 비했다. 그리고 말하기를 그리스도인은 종려나무와 백향목처럼 늙어도 여전히 결실이 있어야하고 빛이 청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로 그러하다. 그리스도인은 나이가 많아도 젊은이 못지 않은 패기와 의욕이 있어야 한다. 누구나 아는대로 모세는 80세에 동족을 구출하는 엄청난 사역을 위해 새로운 출발을 했고 갈렙은 85세에 “저 산지를 내게 주소서”하는 열정이 있었다. 정복하겠다는 것이다. 그리스도인이 나이가 조금 많다고하여 의욕을 상실하면 그는 그리스도인 답지 못하다고 아니할 수 없다. 
독자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한지요. 함께 생각해 봅시다. 
(다음호에 계속)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함께 생각해 봅시다] 그리스도인은 나이가 많아져도 (1)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