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5(목)
 
이달 말 은퇴를 앞두고 있는 김삼환 목사가 최근 열린 당회에서 “아들에게 교회 물려주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세습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그동안 청빙위원회는 김삼환 목사 아들 김하나 목사를 유력한 후임자 중 한명으로 거론해 왔지만, 김삼환 목사가 사실상 거부해 청빙을 하지 않는 방향으로 결론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삼환 목사는 지난 달 26일 청빙위원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아들에게 교회를 물려주고 싶은 마음은 조금도 없다”며 “한국교회의 본이 되고 귀감이 돼야 한다. 총회 헌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명성교회는 오는 20일 공동의회를 거쳐 김삼환 목사를 원로목사로 추대할 예정이다. 당회는 김삼환 목사 후임 청빙 기간을 최대 1년으로 잡고 후임자 선정 작업을 서두르지 않기로 결의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삼환 목사, 후임자 청빙없이 은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