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화)
 
이선복 교수.JPG
  20년전, 박사과정 재학 중 도쿄의 개척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한 적이 있다. 담임목사님께서 불쑥 회계에 관한 질문을 해 오셨다. 당황한 기색으로 재무상태를 설명했지만, 원하는 답은 그게 아니었다. 교회를 개척하면서 목사님은 매주 당장 들어오는 헌금수입과 지출을 어떻게 관리하고, 회계장부에 표시할 것인가가 궁금했는데, 엉뚱하게 재무상태에서 답을 찾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로부터 많은 세월이 흘렀다. 
  본 칼럼(제1-8회)은 '복식부기 시스템에 기초한 교회회계의 구체적인 적용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2013년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발표한 '교회회계와 재무처리기준(안)'에 따라 적어도 1년 예산규모가 10억원이상의 교회는 복식부기에 따른 운영성과표와 재무상태표를 작성하도록 하고, 그에 필요한 매뉴얼을 제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 현실을 보면, 모든 교회에 복식부기(double-entry bookkeeping)를 적용하는 것이 아직 시기상조임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 개척교회는 물론, 상당수의 소규모교회가 복식부기의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또 이를 이해할 만한 회계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러한 의미에서 본 제9회 칼럼은 복식부기의 적용은 계속해서 확대해 가되, 개척교회와 예산규모 2억원 미만의 소규모교회에게는 현실을 감안하여 예외적으로 단식부기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그에 대한 회계처리를 간단히 언급하고자 한다. 즉 소규모교회에게는 단식부기에 의한 운영성과표(자금수지계산서)의 작성을 인정하되, 다음과 같이 별도로 자산과 부채의 변화를 표시한 재산목록을 작성하고 교회 내부적으로 감사를 실시할 것을 추천한다. 
 첫째, 단식부기에 기초한 운영성과표는 차변과 대변 분개의 구분없이, 현금의 수입과 지출을 흐름을 집계하여 표시한다. 즉 [전기이월+수입=지출+차기이월]의 형식으로 발생주의가 아닌 현금주의 관점에서 작성한다. 특히 전년도에 세운 예산과 결산을 비교해, 교회 재정이 계획에 맞추어 적정하게 운영 집행되었는지를 검토한다. 둘째, 교회 개척초기에 투하된 자산과 부채 금액을 재산목록에 작성하고, 또 매년말 결산시점에 전년대비 자산과 부채의 증감을 표시하여, 교회의 재산가치가 어떻게 변동되었는가를 나타내도록 한다. 즉 [자산=부채+순자산]의 형식으로 재산목록을 작성해, 효율적인 재정관리가 이루어지도록 한다. 그리고 교회의 사정과 형편에 맞추어 감사인을 선임해 내부적으로 감사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회계감사를 실시한다.  
 단식부기의 장점은 적용이 간단하다는 점에 있다. 회계교육을 받지 않아도 누구나 쉽게 적용이 가능한 특징이 있다. 또 최근에는 다양한 전산회계 교회 프로그램이 개발되어 있어, 비용이 발생하기는 하나 사용이 가능하다. 그러나 아쉬운 것은 아직 대부분의 전산 교회회계 프로그램이 단식부기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수입과 지출을 집계한 결산은 가능하나, 복식부기에서 제시한 자산부채의 관리, 공정가치 도입 등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는 치명적인 한계를 여전히 갖고 있다. 
  복식부기의 적용이 어려운 소규모교회에게는 단식부기 사용이 인정되어야 한다. 또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복식부기의 지속적인 확대는 필요하다. 또 이를 위해서는 차변/대변 복식부기의 구조와 회계처리절차를 이해할 수 있는 최소한의 회계교육이 요청되며, 또 교단과 노회, 성시화 단체등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다음호는 교회회계와 관련한 내부통제제도에 대해 설명한다. 
<문의 sblee6@hanmail.net>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회회계] 소규모&개척교회의 재정과 회계 : 단식부기의 응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