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신이건 장로.jpg

부산교계에 은퇴하신 목회자들을 초청하여 35년 동안 신년하례회를 베풀어 준 교회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수영로교회 원로목사이신 고 정필도 목사가 살아 생전에 후임 담임목사 이규현 목사에게 꼭 은퇴목사님들을 교파를 초월하여 신년 벽두에 초청해 신년하례회를 마련하여 식사를 제공하고, 교통비를 주도록 극진히 대접하라는 간곡한 당부를 하셨다고 한다. 이규현 현 담임목사는 은퇴목사님 부부들과 홀 사모들을 초청하여 2024년 새해에도 어김없이 제35회 새해 신년하례회를 2024년 신년 벽두 1월 18일 오전 11시 수영로교회당 맞은편 교육관에서 ‘새해 신년 감사예배’를 드린다.

15개 교단 180~200여 은퇴목사 부부와 홀 사모들이 모인 부산목사원로회 회장은 합동측 박인수 목사와 총무는 통합측 최순길 목사, 서기는 2023년 연말에 하늘 나라에 간 고신측 총회장을 역임한 고 김성천 목사이며 회계는 합동측 홍종국 목사이다.

이때 오신 은퇴목사님과 홀 사모들에게 맛있는 점심 대접과 더불어 교통비로 개인당 100,000씩 드린다. 이뿐만 아니라 6월 현충일 때에는 나라와 민족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들을 위해 6.25 기념 예배를 하나님께 드리는 이 예배야 말로 ‘나라가 있어야 교회도 있다’는 애국심과 순국선열들과 그 가족들을 위하고 이 나라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드리는 예배야 말로 뜻있는 행사라고 회장 박인수 목사는 말하고 있다.

그리고 총무인 최순길 목사(올해 나이 81세)는 “토인비가 말한 고통과 도전을 하여 거친 파도를 견디어 낸 자만이 유능한 사공을 만든다”라고 하면서 “이때마다 부산 1800여 교회들이 성찬식을 거행하여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특히 수영로교회 행정요원들이 손수 나와서 연 2번씩이나 부산 교계 초교파 은퇴목사 부부들과 홀 사모들을 대접하고 섬기는 헌신이 오늘날 부산 교계 최고의 성도들이 모여 최대의 교회 ‘수영로교회’로 자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아름다운 숨은 헌신과 섬김이었다는 것을 오늘날 한번도 알리지 않고 오른손이 하는 것을 왼손마저 모르게 한 섬김 그 자체였다고 부산교계에 자랑과 으뜸거리라고 할 수 있었다. 얼마 전 2023년 12월에도 열심히 참여한 합동측 남부산교회 원로이자 부기총 대표회장을 역임하신 고 염원식 목사님도 이곳 모임에도 반드시 참석하는 회원이었다고 한다.

연간 두차례식 모임을 하면서 소요되는 경비는 무려 1천만원이 넘는 부담을 하는 수영로교회는 “이렇게 섬기는 것만이라도 너무 감사하다”라고 이규현 담임목사는 겸손히 말하고 있다. 꼭 6월 중순이 되면 총회를 열고 새 임원을 선출하는 부산 교계 초교파 은퇴목사 모임인 부산목사원로회는 최대의 모임이자 화합과 연합의 공동체라 할 수 있다. 부산 교계의 분열된 기관들에 비해 은퇴목사들의 연합공동체는 명예나 다툼이 없는, 마음을 비우며 서로 격려하고 남은 여생을 살아가고 있는 아름다운 연합 공동체들이다.

고 정필도 목사의 살아 생전 유훈에 따라 실천해 온 과업을 수영로교회는 알게 모르게 숨은 봉사를 하면서 부활절, 성탄절 절기 때마다 부산지역 중요 일간지에 대형광고를 게재하여 기독교의 위상을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

이러므로 은퇴장로, 목사들이 주일날이면 참석하여 교회와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는데 동조하고 있다. 수영로교회를 위해, 축복과 은혜의 강물이 넘치게 기도하는 것을 알고 정필도 담임목사 시절부터 은퇴 목사들을 섬기며 봉사해왔다.

이 뿐아니라 성시화운동본부야 말로 일치단결하여 행동으로 소외된 이웃들에게 사랑의 쌀을 전달하고, 약한 이웃들에게 사랑의 봉사 실천을 하는 생활의 공동체로 활동하기 때문에 오늘날 부산 최고의 교회로 일인자의 위치를 양보하고 있지 않는 것이다. 웬만한 은퇴목사나 은퇴장로들은 본 교회를 두고 이곳에 출석을 40-50명 이상하게 되니 이름을 붙여 타장로로 부르기도 한다. 하늘나라에서도 정필도 목사님이 흐뭇하게 지켜보고 계실 것으로 느껴진다.

“대답하여 이르되 네 마음을 다하며 목숨을 다하며 힘을 다하며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고 또한 네 이웃을 네 자신같이 사랑하라 하였나이다 (누가복음 10:27)”

 

▲지난해 열린 수영로교회 초청 부산목사원로회 신년하례회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퇴목사들을 35년 동안 섬겨 온 부산 수영로교회의 자랑스런 모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