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2-08(금)
 


 

9월은 각 교단 총회가 있는 달이다. 총회는 산하 교회와 기관의 상황을 살피고, 지도 감독하는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곳이다. 나아가 진리를 파수하고 궁극적으로 교회가 부흥 발전하고 그리스도의 복음이 땅 끝까지 전파되도록 하기 위해 모이는 공회이다. 그래서 ‘거룩한 모임’ 곧 ‘성(聖) 총회’라 부르기도 한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거룩한 모임’에 대한 실망하는 목소리들이 높아가고 있다. 각 노회를 대표해서 교회를 살피는 책임을 가져야 할 총대들이 특정 계파나 특정 세력에 동조하거나 거수기 역할에만 충실하거나, 총회 첫날만 참석하고 자리를 비우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차라리 동료에게 총대권을 양보하는 것이 노회와 교회를 위한 올바른 결단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금번 총회에 참석하는 총대들은 다음 몇 가지 사항에 꼭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

 

첫째는 정책 총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 총회는 산하 교회의 부흥과 발전을 위해 공통의 비전과 정책을 제시해 줄 수 있어야 한다. 총대원들의 관심이 마치 임원 선출에만 있는 것처럼 부각된다면 성총회를 바라보는 성도들은 정말 실망하게 될 것이다.

 

둘째는 성경적 윤리를 실천하는 총대원들이 되기를 바란다. 총대원들은 모두 교회에서 존경받는 목사와 장로들이다. 그러므로 이들의 모임은 그 어느 모임보다도 상식이 통하고 언행에 있어서 고상한 윤리성을 보여주어야 한다.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고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기는 성경적 윤리를 실천하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

 

셋째는 은혜가 넘치는 총회 분위기를 만들어 주기 바란다. 교회의 머리는 예수 그리스도심을 우리 모두는 고백한다. 그리스도께서 교회의 머리가 되신다는 것은 그리스도께서 모든 지체를 다스리신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총대원들이 자신의 관점만을 고집하기 보다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면서 그리스도의 뜻을 이루기 위해 기도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때 은혜가 넘치는 총회가 될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聖) 총회가 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