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부산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와 관련해 부산지방경찰청 반부패수사팀이 지방재정법위반 등으로 지난 7월 31일 검찰에 송치한 사건과 관련해 이를 진정 또는 고발인측과 부기총간의 전혀 다른 입장들이 흘러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경찰청에 진정하거나 고발한 당사자들은 “그동안의 의혹들이 경찰청 조사를 통해 사실로 드러났다. 부기총은 교계와 지역사회에 사과하고, 법인을 해산하거나 (집행부가)자진해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부기총 현 집행부는 전혀 다른 입장을 나타냈다. 고발이 들어갔기 때문에 피고발인 일부 목회자들은 개인적으로 ‘혐의없음’(증거불충분) 통지서를 받았기 때문이다. 부기총 A 관계자는 “트리축제와 관련한 부기총에 대한 무고와 마녀사냥이 이제 막을 내리고 있습니다. 2023년 7월 31일자로 부산광역시경찰청에서 부기총 목사님들에 대한 '혐의없음' 통지서가 어제(8월7일) 도착했습니다. 어둠의 긴터널이 지나고 마침내 새벽이 오고 있습니다”고 문자를 보냈고, B 관계자도 “하나님과 사람 앞에 부기총에서 어느 목사가 공금을 횡령한 목사는 한 사람도 없습니다. 제가 아는 범위는 시비와 구비 국가 돈을 유용한 자는 없다고 봅니다. 사업자끼리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입니다”며 본인들(목회자)은 아무런 상관이 없음을 주장했다.

하지만 부기총 인사들의 주장에 대해 교계의 반응은 냉담하다. 비록 피고발인 목회자들이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통지서를 받았다고 해도, 트리축제 재정집행 과정에서 문제가 드러난 것은 사실이고, 이들(피고발인 목회자)이 결재라인에서 트리축제를 주도 해 온 것도 사실이기 때문이다. 최소한 도의적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이번 사건을 통해 그동안 교계가 주도해온 트리축제가 이제는 중구청이 주도하는 빛축제로 전락한 책임도 있기 때문이다.

또 이번 검찰통지에 언급되어 있는 인물 4명 중에는 목사, 장로들도 포함되어 있다. 사업자들에게만 책임을 떠넘기기에는 너무 궁색하다는 평가가 흘러나오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찰청 조사 결과에 대한 동상이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