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홍융희 목사.jpg

요즘 한국축구를 보면 세계적인 축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한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만큼 많이 발전했습니다. 세월의 흐름을 느낄 정도입니다. 오래 전 한국축구의 패스는 주로 뒤로 했습니다. 아니면 옆으로 횡패스를 해왔습니다. 그동안 뒤로 아니면 옆으로 패스했던 이유가 뭘까요? 이것이 안전한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축구는 그동안 욕먹는 게 두려워서 계속 뒤로, 때로 옆으로 패스했습니다. 실패할 확률도 적었고 그래서 욕도 덜 먹었습니다. 그런데 손흥민이 나타났어요. 이강인이 나타났습니다. 이제는 패스를 앞으로 합니다. 그래서 실패할 확률이 높아졌습니다. 앞쪽에는 적들이 많으니까 수비수에게 빼앗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로 인해서 골도 들어가고 좋은 기회도 많이 찾아옵니다. 실제로 골도 더 많이 들어갑니다.

 

자, 이제 여러분께 묻겠습니다. 무엇이 이런 차이를 만들었을까요? 그동안 한국축구는 뒤로, 옆으로 해왔는데 손흥민, 이강인은 앞으로 패스를 합니다. 차이가 뭘까요? 무엇이 차이를 가져왔을까요? 한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과연 무엇 때문에 이런 변화가 왔을까요? 이 변화의 핵심은 무엇일까요? 무엇이 이들을 이렇게 바꾸어 놨을까요? 손흥민과 이강인은 과연 뭐가 다른 걸까요? 그동안의 한국축구와 이 새로운 개념의 축구는 과연 차이가 뭘까요?

 

우선은 “목표를 정확히 본다.”는 것입니다. 굉장히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이들은 목표 중심입니다. 그동안은 목표가 아니라 우리 편을 보고 축구를 한 것입니다. 우리 편을 보고 우리 편이 어디 있나를 살펴서 가능하면 안전한 패스를 주로 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목표를 향해서 실패하더라도 앞으로 나가는 것입니다.

 

또한 이것은 “생각의 전환”입니다. 중요한 것은 축구를 왜 하느냐는 것이죠. 욕 안 먹으려고 축구를 하는 것이 아니잖습니까. 욕 안 먹고 내 플레이에 실수가 없었다는 걸로 만족하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잖습니까. 골도 넣고 그래서 결국은 승리하기 위해 하는 것이죠. 이런 생각을 하면 선수들의 플레이가 바뀌는 것입니다. 자, 이 선수들은 기본적으로 경기를 즐깁니다. 그러니까 남에게 욕을 먹는 것이 두려운 게 아니라 이 경기를 내가 즐기지 못하는 것이 두려운 것입니다. 그래서 마음껏 이 경기를 하는 것입니다.

 

또한 이러한 변화는 “골을 넣기 위해서”입니다. 이 세계적인 선수들이 지금 이 플레이를 하고 있는, 그리고 수많은 연봉을 받으며 지금 전 세계의 카메라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는 하나입니다. 골을 넣기 위해서. 그래서 환호하는 관중들에게 더 큰 기쁨을 주고 만족을 주는 것이 자신의 역할임을 아는 것이죠.

 

자, 그렇다면 이런 차이들은 궁극적으로는 어디서 나오는 차이일까요? “실력” 자기의 실력을 쌓았고, 오랫동안 연습한 실력을 믿는 것입니다. 자기 자신을 믿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가치입니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감독과 코치의 사고 전환” 입니다. 감독과 코치가 만약에 한 번 실수했다고 혼내고 주눅 들게 했으면 아마 그렇게 못 했을 겁니다. 그런데 이 선수들이 주로 해외에서 뛰고 있습니다. 해외에서 뛰는 지도자들은 주로 몇 번 실수했느냐는 따지지 않습니다. 그들이 얼마나 적극적인 플레이를 했느냐? 얼마나 창의적인 플레이를 했느냐? 네가 얼마나 너 스스로의 장점을 살렸느냐?를 주목하고 지도하니까 선수들이 마음껏 플레이할 수 있는 것입니다. 중요한 건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적인 잘하는 축구, 공을 많이 가지고 있고, 많이 점유하고, 이 공을 가지고 뭔가 플레이를 하는 그런 축구가 아니라 앞으로 한 발이라도 나가는 축구, 상대방을 향해서 전진하는 축구, 그리고 공을 만들어 내는, 기회를 만들어 내는 축구입니다. 자, 이렇게 볼 때 우리는 그동안의 한국 교육을 알 수 있습니다. 한국 교육은 어떤 교육이었습니까? ‘안전하게, 가만히 있어라.’ 교육이었습니다.

 

교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교회 교육도 애들에게 우리는 기회를 주지 않았습니다. 애들에게 기회를 주지 않았고, 모든 것은 교사와 교역자들이 가지고 있었습니다. 목사님들이 설교하는 시간에는 아무도 떠들면 안 됐습니다. 공과 시간에 입을 열면 혼났습니다. 안전하게 교육하는 것을 원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만약에 이강인이나 손흥민이 우리 반에 있었다면 어땠을까요? 가만히 듣고 있었을까요? 창의적인 생각을 하며 계속 질문하지 않았을까요?

 

그런 질문을 잘 받아주고 같이 고민해주는 교역자와 교사들의 자세가 새 시대의 아이들을 길러내는 토대가 될 것입니다. 종교개혁을 이룬 마틴 루터는 카톨릭에 대한 질문에서 종교개혁의 씨앗을 틔워냈습니다. 질문과 저항, 그리고 이를 통한 소통이 종교개혁의 가장 중요한 정신 중 하나였습니다. 그런데 교회학교에서 질문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소통이 막히고 있습니다. 이제는 축구계의 변화처럼 교회교육에도 변화가 필요합니다. 신앙교육의 세계에서도 손흥민, 이강인이 등장할 환경을 만들어줄 변화가 시작되어야 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분홍목사의 다음세대이야기] 축구와 다음세대 부흥의 공통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