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6(월)
 


박용성 목사.jpg

하나님의 사랑을 가리켜서 성경에서는 아가페의 사랑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아가페의 사랑은 무조건적이고, 무한한 사랑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가페의 사랑을 가장 극명하게 보여준 사건이 바로 예수님께서 우리를 대신해서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신 십자가 사건입니다. 그런데 이 세상에서 아가페의 사랑과 비슷한 사랑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자식에 대한 부모의 사랑입니다. 자식에 대한 부모의 사랑도 보면 아무런 조건이 없고 무한합니다. 그래서 자식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지 희생할 수 있는 것이 부모의 마음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우리 자녀를 위해 무엇을 하고, 무엇을 물려줘야 할까요?’

 

우리가 부모로서 어떻게 해야 자녀들을 위하는 것인지에 대해 창세기 26장은 우리에게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창세기 26장 1절에서 11절 말씀은 가나안 땅에 흉년이 들었을 때의 사건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1절 말씀은 “아브라함 때에 첫 흉년이 들었더니 그 땅에 또 흉년이 들매 이삭이 그랄로 가서 블레셋 왕 아비멜렉에게 이르렀더니”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창세기 12:10절에 보면 아버지 아브라함이 가나안 땅에 있을 때 흉년이 들었던 적이 있습니다. “그 땅에 기근이 들었으므로 아브람이 애굽에 거류하려고 그리로 내려갔으니 이는 그 땅에 기근이 심하였음이라.” 그런데 또 가나안 땅에 흉년이 든 것입니다. 팔레스타인 지역은 강수량이 적기 때문에 흉년이 자주 일어나는 지역입니다. 하지만 여기에서 아브람 때에 일어난 일과 똑같은 일이 일어나면서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삭은 흉년을 피해 블레셋 사람들이 살고 있던 그랄 지역으로 이사를 가게 됩니다. 아브람 때에 흉년이 들었을 때는 아브람과 가족들은 애굽으로 내려갔습니다. 그런데 이삭은 애굽으로 내려갈려고 할 때에 창세기 26장 2절에 보면 그때 하나님께서 이삭에게 나타나셔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여호와께서 이삭에게 나타나 이르시되 애굽으로 내려가지 말고 내가 네게 지시하는 땅에 거주하라”라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은 이삭에게 애굽으로 내려가지 말고 내가 네게 지시하는 땅에 거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여기서 내가 네게 지시하는 땅은 이삭이 살고 있던 가나안 땅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가나안 땅은 흉년이 들어서 살기가 어려운데 그래도 애굽으로 내려가지 말고 가나안 땅에 머물라고 하나님은 말씀하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이삭에게 가나안 땅을 떠나지 말라고 말씀하신 이유는 가나안 땅이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통해 축복해주시겠다고 약속하신 땅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삭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애굽으로 내려가지 않고 그랄 지역에 머무르게 됩니다.

 

여기서 가나안 땅은 영적인 관점에서 볼 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약속하신 하나님 나라를 상징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이삭에게 가나안 땅을 떠나지 말라고 하신 말씀을 신약적인 관점에서 보자면 우리가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자리에서 떠나지 말아야 된다는 의미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비록 때로는 우리 인생에 흉년이 찾아올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결코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자리를 떠나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말씀은 우리가 부모의 입장에서 우리 자녀들에게 가르쳐줘야 될 중요한 교훈이 되기도 합니다.

 

요즘은 포스트모던 사상의 영향으로 인해 어느 종교든지 구원이 있다고 주장하는 종교 다원주의 시대에서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 참 진리를 모르는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말세의 때에 믿음을 지키기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희귀한 시대를 살아갑니다. 그 밖에도 세상에는 우리 아이들의 마음을 유혹하는 것들이 얼마나 많이 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우리는 오직 하나님만이 우리가 섬겨야 할 대상이심을 우리 자녀들에게 가르쳐야 합니다. 성경만이 우리가 믿고 따라에 될 유일한 삶의 진리라는 사실을 우리 자녀들에게 가르쳐줄 수 있어야 합니다.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하면서 다시 한번 생각해봅시다.

‘우리는 우리 자녀를 위해 무엇을 하고, 무엇을 물려줘야 할것인가?’

 

자녀들이 우리를 통해 믿음을 유산으로 물려받을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우리 자녀들이 믿음을 유산으로 물려받도록 힘쓰는 것은 우리가 평생에 우리의 목숨을 걸고 힘쓸만한 가치가 있는 일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우리 자녀들이 언제나 믿음의 길을 걸어가도록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우리 자신도 인생의 흉년에 관계 없이 언제나 믿음의 길을 걸어가는 인생이 되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음세대칼럼] 믿음의 유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