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부산시민 모두가 엑스포 홍보대사라는 마음으로 유치를 응원해주시길"

 

20220908_122514.jpg

 

Q. 부산지역 교회 성도님들께 인사 부탁드립니다.

A. 부산 1,800여 교회와 약 40여만 명의 성도님들께서 한결같이 복음을 널리 전하면서, 어려운 이웃을 섬기고, 부산시민의 화합과 시정발전을 위해서도 적극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부산시장으로서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아낌없는 지원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부산의 모든 교회와 성도 여러분의 모든 가정마다 하나님의 은총과 축복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한국기독신문은 1995년 창간 후 교계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을 끼치는 신문으로 성장하였습니다. 앞으로도 부산 기독교계 대표신문으로서 발전하길 바랍니다.

 

Q. 최근 (재)한호기독교선교회에서 부지 기증 의사를 밝히며, 부산기독교근대역사박물관 건립에 대한 기대감이 높습니다. 무슨 의견이 오갔고, 향후 계획은 어떤지 궁금합니다.

A. 부산교계의 숙원사업이던 부산기독교역사박물관 건립이 진행될 수 있도록, 일신기독병원 본관 건물 일부를 포함한 300여평 부지 제공 의사를 밝히셨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재)한호기독선교회의 기독교역사박물관 부지제공 의사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다만, 대상부지는 시 지정문화재(정공단) 보존지역 1구역 내 위치한 것으로 확인되어 문화재심의위원회 개별심의 등 필수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또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이 기독교역사박물관의 건립과 운영(관리주체 등)에 대한 여러 교계 단체의 지혜로운 합의가 선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Q. 부산기독교근대역사박물관 건립과 관련해 교계에 당부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십니까?

A. 최근 부산 교계는 내부 갈등 등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이 때문에 부산기독교근대역사박물관 건립 등과 관련한 교계의 합의와 중지를 모으는 과정이 더디어지지 않을까 하는 염려가 있습니다. 만일, 부산기독교근대역사박물관 건립 및 관리계획 등이 수립되더라도 교계의 단 한 분이라도 반대 의사가 있다면, 무리한 사업추진은 지양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교계의 충분한 합의를 거쳐, 건립을 추진한다고 해도 문화재 보존지역, 국비 확보, 타당성 조사, 투자심사 등 단계별로 수반될 과제들이 있습니다. 사업추진에 생길 수 있는 제약을 해결하기 위해서도 가장 기본적인 건립 및 운영 등 계획에 대해 부산의 여러 교계의 상호 합의가 우선으로 필요해 보입니다. 이를 위해서라도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면서, 화합하는 부산 교계가 되시기를 당부 드립니다.

 

20220908_122448.jpg

 

Q. 부산시가 2030엑스포 유치를 위해 힘쓰고 있는데, 부산교계가 엑스포 유치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하면 좋을까요?

A. 부산이 대한민국 최초로 개최할 등록엑스포는 인류가 이룩한 업적과 미래 전망을 한자리에 비교·전시, 대안과 비전을 제시하는 경제·문화올림픽입니다. 개최기간 6개월 동안 200여개국 3,40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합니다. 경제효과는 61조, 고용창출 50만명으로 추산되며, 이와 별도로 수치로 환산할 수 없는 무형의 효과가 더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 달(22년 9월)에 유치계획서를 제출하고 내년 초 박람회기구의 현지실사를 앞두고 있는데 이때 무엇보다 개최도시 시민들의 유치 열기가 중요합니다. 글로벌 아이콘 BTS가 세계적인 배우 이정재에 이어 유치 홍보대사로 위촉, 글로벌 부산 콘서트(10.15.), 현장실사 참여 등 다양한 유치 활동에 참여합니다. 부산에 대한 전 세계인의 관심을 높여, 광범위한 지지를 끌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부산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엑스포 홍보대사라는 마음으로 더 많은 응원과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Q. 일선 교회들이 동네에서, 각 구에서, 시에서 선한 영향력을 펼치기 위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섬김이 부산시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도움이 되는지, 혹 교회들이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을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A. 부산교계는 늘 부산의 발전을 위해 기도해 주시고,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앞장섰으며,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우리 사회의 그늘진 곳을 밝혀주고 있습니다. 특히, 부산 교계의 다양한 봉사, 복지 활동 등을 시와 함께하는 동반자로서 우리 시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까지도 구석구석 사랑으로 섬겨주셔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앞으로도 늘 변함없는 선한 영향력으로, 그늘진 곳이 없는 행복한 도시, 더욱 살고 싶은 부산을 만드는데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리며, 하나님의 은총과 축복이 가득하길 기원 드립니다.

 

Q. 끝으로 당부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A. 민선 8기가 출범한 지 2달 정도 되었습니다. 글로벌 허브도시로서 도시 외형을 구축과 동시에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도시로 만들어가는 것이 저의 목표입니다. 이 목표는 제 개인이 아닌 부산 교계를 비롯한 부산시민을 위한 것입니다. 국정과제로서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2030월드엑스포 유치와 주요 부산 시정 추진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 당부드립니다.

‘다시 태어나도 부산에서 살고 싶다’라는 말씀을 할 수 있도록, 부산을 싱가포르, 홍콩에 버금가는 글로벌 허브도시로, 시민 행복도시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이건 사장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터뷰] 박형준 부산시장 “부산기독교역사박물관 원활한 건립 위해 교계 합의 반드시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