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9(금)
 

 

 

코로나19로 중단됐던 ‘퀴어문화축제’가 3년 만에 다시 개최한다고 밝혀 한국 교계가 우려하고 있다.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는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신청한 서울광장 사용 안건을 가결했다. 그러나 몇 가지 조건이 붙었다. 퀴어축제 측에서 신청한 7월 12~17일 총 6일간의 행사 기간을 줄여 7월 16일 하루만 허가한다는 것이다. 다만 전날 오후부터 무대 설치 등 행사준비는 가능하게 했다. 또 다른 조건은 이번 축제에서 신체를 과도하게 노출하거나 청소년보호법상 금지된 유해 음란물을 판매하거나 전시하지 말라는 조건을 붙인 것이다.

이에 양측 모두 반발하고 있다. 일부 언론은 반쪽 승인이라며 비판했고, 퀴어축제 조직위원회는 “이번 결정 또한 다섯 해째 반복된, 전혀 나아진 바 없는, 객관적인 근거나 실체가 없는 기준을 들이댄 차별적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한국교회 역시 서울시 결정을 강력히 비판했다. 동성애반대국민연합 등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동성애퀴어짓 광장사용신고를 수리한 부당한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다시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퀴어축제는 노골적으로 과도한 신체를 노출 시켜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또 음란한 물건들을 판매해 자녀들의 눈을 가려야 했다. 단순한 종교적 갈등이 아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볼 수 있듯이 많은 학부모들이 퀴어축제에 불만을 나타낸다. 선을 넘은 노출, 성기를 묘사한 쿠키 판매 등 인권, 평등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하지만 대다수의 시민들이 불쾌해 한다. 특히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하나같이 ‘아이들이 볼까 무섭다’는 반응이다.

수많은 국민들이 이용하는 공공장소에서 굳이 퀴어축제를 열어야 하는가? 광장 사용조건으로 내건 과도한 노출금지, 음란물 배포금지 등 조건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 모습을 올해도 보게 될 것이다.

시내 한복판에서 다수의 국민들이 불편해하는 행사를 허가하는 것이 옳은 일인가? 서울시는 광장사용 승인을 철회하여 국민과 한국교회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재개하는 서울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