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6(화)
 

복기훈 목사.jpg

우리는 지금 애굽에 내린 10가지 재앙에 대해 살펴보고 있습니다. 오늘은, 네 번째 재앙입니다. 네 번째 재앙은 ‘파리’가 애굽 전역을 덮는 것입니다.(24절) 여기서 말하는 파리는 우리가 알고 있는 밥상 위에 앉아서 “워이워이” 하면 도망가는 순한 파리가 아니라, 사람이나 짐승의 피까지 빨아먹는 아주 독한 ‘쇠파리’를 말합니다. 여러분, 한번 생각해 보십시오. 침실에 순한 파리, 몇 마리만 있어도 밤잠을 설치는데, 새까만 쇠파리 떼가 무수히 날아와서 사람에게 들러붙어 피를 빨고 있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얼마나 끔찍합니까?

애굽 사람들은 날아다니는 파리가 자신의 운명을 지배하는 신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케프리’라는 신입니다. 그들은 파리 모양의 ‘신상’을 만들어 놓고 숭배까지 했는데, 그 숭배하던 신이 자신들을 공격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네 번째 재앙에서 독특한 것이 발견됩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사는 고센 땅을 구별하여 파리가 없게 하겠다고 하십니다.(22절) 이로 인해 여호와가 참 하나님이신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하십니다.

 

때로 그리스도인들도 이 세상에서 불신자들과 똑같이 어려움을 당합니다. 불경기에는 똑같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당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어떤 ‘결정적인 때’는 구별하십니다. 특히 하나님이 심판하시는 순간에는 구별하십니다. 이런 구별이 가장 잘 나타난 것이 바로 열 번째, 죽음의 재앙에서 이집트의 장자들을 죽이시고, 이스라엘 장자는 살린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사람은 누구나 저주를 받고 심판을 받는 것이 당연합니다.(롬 3:23) 그런데, 롬 3:24에 뭐라고 말씀합니까?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속량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은혜로 값없이 의롭다 하심을 얻은 자 되었느니라” 다시말하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우리를 대신하여 죄값을 치러주심으로, 우리는 구별되어 의롭게 되어서, 영원한 심판에서 영원한 저주에서 해방되었다는 것입니다. 할렐루야! 심판의 날에 불신자들은 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떨어집니다. 그러나 우리는 예수님의 피로 구별되어, 영원한 하나님 나라에 가는 줄 믿습니다.

 

그런데, 이제 신분이 바뀌었다면 우리의 수준도 바뀌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 백성과 구별하셔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뭘 하길 기대하셔요? ‘예배’하길 원하십니다. 출애굽 하는 목적이 무엇입니까? 하나님을 ‘예배’하는데 있습니다.(20절) 이제, 우리 삶의 목적은 구원받은 자 답게, 하나님을 예배하는 예배자로 사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가 이 자리에서 예배하고 있다는 것이 세상과 구별되었다는 것이요.

 

그런데, 바로의 반응이 어떻습니까? 25,28절을 보면, 이 땅에서 예배드리라고 합니다. 너무 멀리는 가지 말라고 합니다. 이 말을 오늘로 바꾸면, 삶의 원리. 가치관은 여전히 세상적으로 가지고 있으면서, 주일 예배만 드리면 되지 않느냐는 것입니다. 예수를 믿어도 너무 깊이 빠지지는 말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하나님에 대한 우리의 예배가 어떤 예배여야 합니까?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나님 여호와를 예배하는 것입니다.(신명기 6:4-5) 하나님께서는 바르게 예배하는 자를 찾으십니다.(요 4:23-24)

 

모든 성도님들이, 우리 삶의 목적인 예배자로 삶의 제자리를 찾아, 하나님이 찾으시는 한 사람, 신실한 예배자가 다 되시길 축복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혜의말씀] 애굽에 내린 재앙(2) (출8:20~24)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