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홍석진 목사.jpg

 며칠 전인 5월 17일 미국 의회에서는 1970년 이래 50년 만에 이른바 ‘유에프오(UFO)’라고 불리는 ‘미확인비행물체’ 관련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지난 해 미국 국방부를 비롯한 일련의 정보기관들이 이 문제에 관한 분석보고서를 제출한데 따른 후속조치였다고 합니다. 청문회는 그간의 조사 상황을 들으면서 새로운 영상도 공개했는데, 각각 삼각형과 원형 모양의 비행 물체를 가리키는 정식 명칭이 ‘미확인 비행 현상’이었습니다. 그 동안 우리는 ‘미확인 비행 물체(Unidentified Flying Object, UFO)’라는 말에 익숙했었는데, 현재 미군은 ‘미확인 비행 현상(Unidentified Aerial Phenomena, UAP)’이라는 용어를 쓰고 있습니다. 작년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부터 기산해도 군용기에서만 관측된 미확인 비행 현상(UAP) 중 실체를 알 수 없는 사례가 144건이라 했는데, 미 정보국 당국자는 새롭게 구성된 태스크포스 조사 결과 총 400개로 그 수치가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들이 외계로부터 온 물체들 때문에 일어났는지 여부는 여전히 알 수 없다고 했습니다.

 한국에서도 최근 유에프오(UFO) 관련 논의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미확인 비행 현상이 어느 때보다 많이 관측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예전부터 관련된 이야기들이 적잖았습니다. 6.25 전쟁 기간 중 미군들이 UFO를 보았다거나, 1976년 청와대 상공에 나타난 미확인 비행 물체들에 한국군이 집중 사격을 가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이 분야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된 사진 하나가 1995년 경기도의 어느 시골집에서 찍혔습니다. 평범한 시골의 가을을 취재하기 위해 한 농가를 찾은 문화일보 기자가 곡식을 타고 있는 노부부를 촬영한 사진 위쪽에 순간적으로 지나가는 UFO의 선명한 형체가 담겨 있었던 것입니다. 이후에 전 세계 전문업체로부터 조작이 아니라는 판정을 받은 이 사진 속 물체의 존재는 지금까지도 미스테리로 남아 있습니다. 2011년 5월 5일에도 어린이날을 맞아 한 가족이 놀이공원 하는 길에 우연히 서울 도심 한복판의 빌딩 위를 날고 있는 비행체를 사진에 담았습니다. 2021년 10월에는 김해비행장에서 한 영상제작자가 UFO를 촬영하기도 했습니다.

 UFO는 어디서부터 왔을까요? 이들은 과연 외계로부터 날아온 물체들일까요? 만일 그렇다면 이러한 문제를 신자들은 어떤 관점으로 바라보아야 할까요? 성경은 하나님께서 하늘의 모든 광명체들을 창조하셨다고 선언합니다(창 1:14-19). 뿐만 아니라 욥기서 38장 31절은 “네가 묘성을 매어 묶을 수 있으며 삼성의 띠를 풀 수 있겠느냐”라고 말씀합니다. 여기서 “묘성”은 오늘날 ‘플레이아데스 성단’(Pleiades star cluster) 곧 ‘떨기별’로 부르는데, “묶을 수 있으며”라는 구절이 절묘하게 들어맞습니다. “삼성”은 오리온 별자리의 허리띠로 불리는 세 별을 가리키는데 육안으로는 일렬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지구로부터 각각 800광년, 1200광년, 2000광년 떨어져 있다고 하니 “삼성의 띠를 풀 수 있겠느냐”라는 구절 또한 현대 과학과 잘 어울립니다. 이와 같이 성경은 수많은 별자리들 존재를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욥 9:9, 38:32), 현재 인간이 완전히 파악하지 못하는 신비한 별 곧 ‘블랙홀’의 존재를 연상하게 만드는 “해가 검은 털로 짠 상복같이 검어지고 달은 온통 피같이 되며.. 하늘은 두루마리가 말리는 것 같이 떠나가고..”(계 6:12, 14) 같은 구절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저 수많은 별 중에 외계생명체가 살고 있는 별도 있을까? 만일 그렇다면 성경적으로 신앙적으로 어떻게 되는가? UFO 이야기를 하다 보면 유독 교인들이 당황할 때가 많습니다. 인정하자니 왠지 신앙에 반하는 것 같기도 하고, 교회에서도 속 시원하게 대답해 주는 이 하나 없기 때문입니다. 오래 전에 저도 이 문제 때문에 혼자서 고민하고 씨름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나름대로는 답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신학교를 갔는데, 수업시간에 지금은 작고하신 한 교수님이 똑같은 질문을 던지시는 거였습니다. ‘만일 외계인이 존재한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겠습니까?’ 수업을 듣는 학생들 중 아무도 대답하는 이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교수님께서 당신의 생각을 말씀해주시는 순간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내가 품고 있던 나만의 해답과 같았기 때문입니다. ‘그들에게도 전도해야 합니다.’ 그 말에 다들 웃음을 터뜨리고 말았습니다만, 더 좋은 대답이 있나요? 하나님께서 우주를 포함한 만유를 창조하셨습니다. 그 안에 인간 이외의 지적 존재는 전무하다는 말씀이 성경에 없습니다. 오직 이 한 가지 말씀이 있을 뿐입니다. “너희는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사칼럼] 유에프오(UFO)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