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김태영 목사.jpg

인간이 저지르는 범죄 중에 가장 악한 죄라면 그 첫째가 전쟁이다. 군인들끼리의 힘겨루기가 아니라 그 안에는 인간의 탐욕과 소유욕, 정복욕, 과시욕, 교만이 들어있다. 전쟁으로 얼마나 많은 비무장 민간인들과 어린이들이 희생당하고 얼마나 많은 약탈과 파괴가 있었던가. 도시 전체가 잿더미가 되기도 하고, 나라가 통째로 무너지기도 하면서 생명의 소중함이나 인권은 깡그리 짓밟히고 만다. 참 무섭다. 온 세계가 지구촌이라며 그 어느 때 보다 정보, 통신, 교류가 활발한 21세기에 난데없이 전쟁이 터지고 벌써 2개월이 되어 가지만 휴전이나 종전 소식은 들리지 않고 많은 국민들이 고통당하고 있다.

 

필자가 섬기는 한국교회봉사단(한교봉)은 15년 전, 서해안 태안지역의 기름 유출 사고 때 전국의 교회와 기독교 NGO들이 기름 방제 작업을 각각 하면서 효과적인 연합 사업을 위하여 설립되었으며 국내의 크고 작은 재난 현장뿐 아니라 용산참사 유가족 위로, 정신대 할머니들에게 마포 주택을 제공하였으며 해외의 네팔과 아이티 지진에도 현장에 가서 봉사하고 기술학교를 세워서 지금까지 섬기고 있다. 금년 2월 24일, 군사 강국인 러시아의 푸틴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함으로 전쟁이 시작되었고, EU소속 국가뿐 아니라 대다수의 국가들이 ‘전쟁을 그칠 것’을 권하여도 아랑곳하지 않고 민가까지 미사일이 떨어지므로 400만명 이상의 피난민이 생기고 방공호에 피신한 국민들은 날마다 생사의 기로에 놓여지게 되었다.

 

한교봉은 고난받는 우크라이나를 위한 기도회를 한 후에 3.8-14 까지 기자들을 동행하여 8명을 루마니아 국경 지역으로 파견하여 긴급구호 활동과 사태의 심각성을 생생하게 보도하여 한국교회로 하여금 기도하고 관심을 가지게 하였으며, 4.1-8 2차로 필자와 함께 5명이 체코, 스로바키아, 헝가리를 방문하여 긴박한 구호 현장과 효율적인 피난민 지원을 점검하였다. 국경 인접 지역의 기독교 교단과 기독교 NGO, 한인선교사회, 우크라이나 선교사님들의 희생적 수고가 있음을 보았다.

체코에 머무르는 우크라이나 피난민은 약 30만명이며, 국립 프라하대학교 총장이며 신부였던 종교개혁가 얀 후스(1372-1415)가 종교 재판으로 화형당한 후 후스의 후예들이라고 하는 ‘체코형제복음교단’(ECCB) 소속 130교회에서 1,200명의 피난민들에게 숙소와 음식, 유치원 교육을 제공하고 있었으며, 이 지원을 총괄하는 디아코니아 기관이 있었다.

 

헝가리 정부는 에너지 정책 등의 이유로 친러 정책을 펴고 있으나 칼빈의 교리를 따르는 헝가리개혁교단(RCH)은 ‘약자를 섬기는 것이 곧 주님을 섬기는 것이다.’는 말씀을 모토로 1,249교회, 180만 성도들이 피난민 20만명을 적극적으로 보살피고 있었다. 한교봉은 헝가리개혁교단 봉사단과 MOU를 체결하고 종전 후 우크라이나 복구 때에도 함께 협력하기로 하였다. 특히 우크라이나 안에 헝가리개혁교단 소속 교회가 108교회가 있으며, 그중에 73명의 목회자들이 교회와 성도들을 섬기고 있다고 하였다. 그들은 회중이 피난 간 교회에서 사례비조차 받지 못하면서도 남아 있는 교인들을 돌보고 있었다.

 

한교봉은 전쟁지역인 우크라이나에 입국할 수가 없어서 유엔 세계식량계획(UN WFP)과 유엔 난민기구(UN HCR)에 각각 10만 달러(환화 2억 6천만원)를 기부하여 그들로 하여금 우크라이나의 눈물을 닦아주도록 하였다. 우크라이나 피난민들은 한국교회가 전쟁 종식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을 때에 ‘알지 못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지금은 교단이나 기독교 NGO가 각자의 방식으로 모금하고 돕고 있으나 종전 후에는 기독교 라운드 테이블을 만들어서 ‘한국교회 이름’으로 선교사회와 전후 복구에 함께 했으면 한다.

 

6.25 전쟁의 참회를 겪은 우리나라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통하여 국가 안보의 소중함을 더욱 절절히 깨달아야 한다. 파스칼은 ‘힘이 없는 정의는 무능이요 정의 없는 힘은 폭력’이라고 했다. 힘없는 우크라이나와 정의 없는 푸틴을 보면서 새 정부가 힘과 정의의 균형을 이루고 교회는 평화의 도구가 되는 일을 위하여 기도를 요청 드린다.

 

KakaoTalk_20220429_133047068.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태영 목사] 우크라이나 인접 국가들의 난민구호 현장과 기도요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