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홍융희 목사.jpg

오늘 식사 맛있게 하셨습니까? 식사하시고 커피도 한 잔 하셨겠죠? 요즘은 밥값보다 비싼 커피가 그렇게 많더라구요. 그런데요. 커피를 마시러 가면 바리스타가 우리에게 “어떻게 드릴까요?”라고 꼭 물어봐요. “무엇으로 드릴까요?” “커피 달라니까요!” “아니, 그러니까 무슨 커피냐고요?” 물어봐요. 옛날에는요, “커피 주세요.” “어떻게요?” “맛있게 타 주세요.” 그러면 됐어요. 이제는 그게 아니죠. “아메리카노 드실래요? 카페라떼 드실래요? 카페모카로 드실래요? 아니면 돌체라떼나 마끼야또로 드실래요?” 복잡해요. 그만큼 커피 종류가 다양해졌어요. 자기 취향에 따라서 골라 먹을 수가 있어요. 저도 참 많은 커피를 종류별로 다 먹어본 것 같아요.

 

그런데 그중에서 희한한 커피가 있어요. 바로 에스프레소라는 커피인데 주는 것도 아주 조금 줘요. 무슨 간장 종지 같은 컵에다가 좁쌀만큼 주는데 엄청 진하고 맛은 별로 없어요. 인상을 쓰게 될 정도로 아주 씁니다. 그런데 참 이상한 게 있어요. 커피전문점을 가면 아메리카노, 까페라떼, 카페모카, 돌체라떼, 마끼야또, 이런 거는 간혹 없는 곳도 있어요. 그런데 어디를 가나 반드시 있는 커피는 바로 주기도 조금 주고 맛도 없는 쓴 커피, 에스프레소입니다. 희한하죠? 이걸 누가 먹는다고 커피전문점마다 있나? 왜 그럴까요? 이것이 바로 모든 커피의 기본 베이스이기 때문입니다. 이 에스프레소가 없으면 다른 커피를 못 만듭니다. 에스프레소에다가 물을 부으면 아메리카노가 되고요, 에스프레소에다가 우유를 부으면 까페라떼가 되고요, 여기에다가 쵸콜렛을 부으면 카페모카가 되고요, 연유를 넣으면 돌체라떼가 되고요, 여기에다가 카라멜을 부으면 카라멜 마끼야또가 되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에스프레소 커피가 아무리 보잘것없어 보여도 그 커피가 없으면 모든 커피는 하나도 만들 수가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디를 가나 반드시 있어야 하는 커피는 무슨 커피라구요? 바로 에스프레소입니다.

 

그렇다면 여러분, 다른 커피는 있어도 좋고 없어도 좋은데 에스프레소는 반드시 있어야 하고 이것만 있으면 얼마든지 다른 커피를 다 만들 수 있다고 한다면 다음세대를 양육하는 우리의 교회에 있어서 신앙의 에스프레소는 무엇인가? 라는 생각을 해보아야 합니다. 저는 지금까지 사역하면서 수많은 청소년들을 만나고 어린이를 만나고 청년들과 교사들을 만났습니다. 초청받아서 설교나 강연을 하러갈 때마다 고민을 했습니다. 이분들한테 무슨 얘기를 해 줘야 하나? 지혜를 강조해야 하나? 용기를 강조해야 하나? 아니면 사랑하라고 해야 하나? 그런데 항상 돌아오는 결론은 한 가지입니다. 그게 무엇인가? 바로 부활하신 예수님입니다. 교회가 교회 되는 핵심이 무엇인가? 에스프레소 커피처럼 모든 커피를 커피 되게 하는 커피의 원재료처럼 우리가 우리 되게 하는, 사람이 사람 되게 하는, 특히 하나님의 가능성으로 똘똘 뭉친 우리 10대들이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서 붙들어야 할 단 하나의 가치가 무엇인가? 그것은 바로 부활하신 예수님입니다.

 

 

 

 

우리의 다음세대들이 살아가면서 아무리 큰 절망에 처해도 부활하신 예수님만 바르게 알고 만날 수 있다면 그 절망을 이겨내고 더 크고 넓은 세상으로 나아갈 소망을 얻을 수 있습니다. 아무리 꿈이 보이지 않고 비전이 사라졌다고 해도 예수님이 나를 위해서 죽으시고 부활하신 이 가치만 놓치지 않으면 이 아이들은 자신에게 실망하지 않을 수 있고 지금 살아가고 있는 생명의 소중함을 붙잡고 더 나은 내일을 꿈꿀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예수님의 부활을 교회에서 설교하고 가르치고 전하고 나누는 것입니다. 해마다 부활절이 다가오니까 하는 설교나 가르침이 아니라 정말 설교자의 인생을 뒤바꾼 사건으로, 한 사람의 인격을 통과한 능력의 이야기로 예수님의 부활이 선포되어야 합니다. 한 명의 교사의 생을 완전히 바꾸어 놓은 가장 크고 아름다운 스토리로 예수님의 부활이 고백되어야 합니다. 그럴 때 우리 아이들의 인생은 예수님의 부활로 물들게 될 것입니다. 마치 에스프레소가 물이나 우유, 연유나 카라멜과 하나가 되어 새로운 커피의 맛을 창조하듯 그렇게 예수님의 부활도 우리 다음세대들의 삶에 녹아들어 그들의 생을 향기롭게 하고 그들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주님의 백성들이 되게 하실 것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분홍목사의다음세대이야기] 우리 신앙의 에스프레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