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5(수)
 
우리나라 대법관 후보 추천 위원회는 비밀 누설금지 조항이 있다.
어떤 말도 해서는 안된다. 부당하다고 생각해도 참아야한다. 더구나 회의 안건은 말할 수없는 비밀 사항이다. 추천위원들은 10명이다. 7명은 현 법무부장관을 비롯한 변협 회장 등 법조계 내부 인사이고 나머지 3명은 비 법조인으로 KBS 사장과 소비자시민모임회장과 건국대 석좌 교수인 김종인 교수다. 소위 추천위원 규칙이 내규로 위원 명단이 투명하게 밝혀지고 있다.
그런데 고신대 복음병원장 추천심사위는 당초부터 그런 내규나 규정도 없는 한시적 일회성추천위를 정해놓고 위원장 이승도 장로(세계로병원 이사장)만 밝히고 위원은 베일에 감쳐 놓고 이력서와 관련 서류를 제출한 내부 인사 3명 병원장 후보 오경승, 정태식, 이용환 교수 모두를 후보군에서 탈락시켜놓고 외부 인사 박상은 장로(안양샘병원 원장)를 단독으로 추천하게 했으니 객관성과 투명성이 전혀 없는 점을 지적할 수 있다.
급기야 내부 병원 임상교수 일동과 노조집행부들이 반대 성명을 발표 하는 등 반발이 거세지자 이사회는 일주일 동안을 정회시켜 놓고 12일 수요일 다시 거론하기로 했다고 한다.
내부 임상교수들과 노조 구성원들을 설득해서 추천 동의를 받겠다는 것과 아울러 11일 화요일에는 현 병원장이 소집하는 임상교수들과 간담회를 갖고 동의를 얻겠다는 뜻이다. 
한편, 간담회에서는 외부인사를 철회하고 세분 후보를 경선하도록 이사회와 총장 앞으로 건의했다는 것이다.
한 임상교수는 “총장님이 어찌도 그렇게 내부 교수들의 의향을 모를 실까? 이미 성명서를 통해 외부인사는 무조건 반대한다는 천명을 하고 서명을 해놓았는데도 재차 밀어 붙이겠다는 것인데 임상교수들이 한 입에 두말 하겠는가?”라고 했다. 반대 기류가 전 직원들로 확산 되고 있는 지경에 이르렀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인사도 과거 병원에 오랫동안 몸을 담고 저명한 교수로 활동한 분이지만 타 병원 이사장으로 진료하는 분이 어찌 병원장추천심사를 하느냐고 교수들은 구체적으로 추천위 마저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병원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고 직원과 교수들 사이를 좁혀 주어 서로 상생하는 화합의 울타리를 펼 수 있는 인물은 병원 내부사람이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고신교단이 실지적인 주인행세보다 복음병원만은 겉으로는 실제 주인이 없는 거나 마찬가지로 병원 직원 1600여명이 모두 주인이 되어 운영하는 병원 공동체이다.
제 아무리 훌륭한 외부 인사가 온다고 하더라도 고신대 복음병원의 화합적인 인물이 병원장이 안 되고 의사 교수들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계속 적자운영에 시달리게 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는 게 병원직원들의 인식이다.
현 병원장이 그렇게 노력하고 성실하게 일해도 병원구성원 임상교수와 인턴, 레지던트 거의 70-80%가 고신대의대 출신이라는 점을 무시할 수 없는 현실이다. 
고신의대 출신 졸업생 2100명을 배출한 병원을 이제 우리가 주인의식을 갖고 맡아야 한다는 명분 앞에는 더 할 말이 없다. 더구나 밀실에서 이미 세 후보를 자격심사에 탈락시킨데 대해 임상 교수들은 “오 교수는 처음으로 고신의대 1기 출신으로 도전했으며 정태식 교수는 이미 지난 3년 전 병원장 후보로 나섰던 분이고, 이용환 교수도 4년 전 총장 후보로 나선 적이 있는 인사가 왜 자격마저 없다는 것인지 자세한 설명도 없이 탈락시킨 이유를 설명하든지 아니면 다시 컴백시켜 이사회에서 투표로 경선해야 한다”고 요청하고 있다. 
현 이사장과 이사들은 시대의 흐름을 인식하고 병원 1600여 구성원들과 임상교수들이 복수로 추천하는 인물로 선임되는 현실적인 뜻을 담아 새겨야 타 대학병원들과 경쟁하며 적자 폭을 해소 할 수가 있을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법관후보 추천보다 고신대 복음병원장 후보 추천이 더 투명하지 못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