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9(월)
 

복기훈 목사.jpg

여러분은 기도의 응답이 즉각적이고 빠르다고 여기십니까? 아니면 더디다고 여기십니까?

오늘 본문을 보면 예수님의 사랑을 받던 나사로가 병들어 위급하게 되었습니다. 마르다 마리아 자매는 예수님께 사람을 보내어 구원을 요청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틀이 지나도록 아무런 소식이 없습니다. 결국 오빠가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자기는 예수님의 남다른 사랑을 받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며칠이 지나도록 예수님이 나타나지 않으시자 그들의 마음에 상처와 고통은 컸으리라 생각됩니다. 우리의 신앙을 뿌리 채 흔들어 놓는 이 위기의 상황 앞에서 주님으로부터 아무런 응답을 받지 못했을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1. 주님의 사랑이 나와 함께 한다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우리는 나사로처럼 갑작스런 시련을 만날 때 주님의 사랑을 의심하기 쉽습니다. 나름대로 신앙생활도 열심히 하고 있는데 예기치 못한 큰 어려움을 만나면 주님이 나를 사랑하신다는 말씀이 멀게만 느껴진다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나사로 삼남매가 우리에게 던져주는 중요한 메시지가 있습니다. 아무리 이해할 수 없는 시련이 우리 앞에 나타나도 하나님의 사랑을 의심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이 모든 위기 가운데서도 여러분은 혼자가 아닙니다. 사랑의 주님이 여러분과 함께 계십니다. 믿어지지 않으면 십자가를 바라보십시오. 십자가는 나를 끝까지 사랑하신다는 하나님의 사랑의 확증입니다.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롬5:8) 

 

2, 주님은 가장 적절한 때에 찾아오신다는 것을 믿어야 합니다.

 본문을 보세요. 사람들이 달려와서 위급함을 전하는데도 예수님은 서두르지 않으십니다. 이 병은 죽을병이 아니라고 말씀하시면서 오히려 이틀을 거기서 더 머무셨습니다. 두 자매의 속은 얼마나 타 들어갔을까요? 나흘 후에야 비로소 나사로의 집을 찾아오셨습니다. 그때 마르다가 예수님을 만나자마자 내뱉은 말이 무엇입니까? 21절 “주께서 여기 계셨더라면 내 오라버니가 죽지 아니하였겠나이다” “왜 이렇게 늦게 오셨어요? 빨리만 오셨으면 이런 일이 없었을 텐데” 예수님의 지체하심에 대한 상처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슬픔에 잠긴 두 자매를 향해서 “네 오라비는 다시 산다”고 단언을 하십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내릴 수 있는 결론은 무엇입니까? 예수님이 그 가정에 가장 적절한 때에 오셨다는 것입니다. 자매들이 생각하듯이 늦은 게 아닙니다. 모든 것을 아시는 주님인데, 어떤 것이 그 가정에 가장 좋은 것인지를 아는 주님인데, 주님은 가장 적절한 때에 가장 적절한 방법으로 오신 것입니다. 우리가 이 사실을 믿어야 합니다. 우리 주님은 가장 적절한 때에 가장 적절한 방법으로 해결해주십니다. “3best : best time / best way / best thing” 참된 믿음의 사람들은 기다릴 줄 아는 사람입니다.

“기다리는 자들에게나 구하는 영혼들에게 여호와는 선하시도다 사람이 여호와의 구원을 바라고 잠잠히 기다림이 좋도다” (애3:25,26)

 

 예수님의 시간표는 가장 정확합니다. 가장 적절한 때에 오셔서 우리를 건져주실 것입니다.

그 사실을 믿고 시련 중에도 승리하시는 여러분들 되시기를 바랍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혜의 말씀]예수님의 시간표(요 11:1~7)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