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3(목)
 

과거 복음병원 민주노총 집행부 출신들이 금번 인사에 대거 승진한 이유 때문에 교단과 병원내 말들이 무성하다. 지부장 출신 A씨는 일반직 5급에서 4급(과장)으로, 사무장출신 B씨는 4급에서 3급(부장)으로 각각 승진하면서 병원 내 주요 자리에 임명됐다. 대의원회 의장과 부지부장을 맡은 바 있는 C씨도 병원 내 최고 행정직 위치까지 올랐다.

이들이 노동조합 집행부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차별 받아서도 안 되겠지만, 법인 이사회가 과거 교단의 큰 아픔에 대해 아무런 문제제기 조차 하지 않은 점은 의외라는 반응이다. 2002년 보건의료노조 사상 최장 파업(60여일)과 이 과정에서 교수협의회와 함께 교육부를 찾아가 임시이사를 파송해 달라고 요청한 점, 그로인해 2003년 4월 1일 교육부가 임시이사를 파송했고, 2007년 4월 17일까지 약 4년 17일간 총회가 200억 원을 모금하고, 교단산하 모든 교인들이 새벽재단마다 눈물로 기도한 아픔을 벌써 잊었냐는 지적이다.

법인 인사소위원회 소속 모 이사는 “(과거 노동조합 활동에 대한)인지는 하고 있었지만, 인사위원회 당시 아무도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후 이사회 석상에서도 이같은 문제제기는 전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모 이사는 “병원장에게 힘을 실어 주자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었고, (과거 사건이)시간이 오래 되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이사들이 몰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모 이사는 오히려 기자에게 “A씨가 지부장 출신이냐?”고 물어볼 정도.

교단 내에서는 과거 교단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었던 사건인데, 이사들이 언급(발언)조차 없었다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쏟아 내고 있다. 모 목사는 “교단의 아픔을 기억하고, 앞으로 (같은 사건들이)되풀이 되지 않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 (이사들)아무도 문제제기가 없었다는 사실이 더 놀랍다”고 말했다. 병원내 모 관계자도 “당시 체불임금이 아직도 해소가 안된 상황이다. 그 사건이 20년 가까이 되어가지만, 아픔은 지금도 이어져 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C씨는 기자에게 “나와 A는 당시 파업에 반대했으며, 교육부 임시이사 파송 요청에 동의하거나 동행한 적도 없다. 또 천안 신대원 총회(52회 총회) 장소 점거 당시에도 현장에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조 집행부 출신들 대거 승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