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박미화 대표.jpg

아포리아(Aporia)라는 그리스어로 ‘통로가 없는 것’, ‘길이 막힌 것’을 뜻합니다. 즉, 더 이상 길이 막혀서 나아갈 수 없는 상태나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를 의미합니다. 그리스는 지형적 특성상 항해술이 발달했는데, 선원들이 배를 타고 이동하다가 좌초되어 어떻게 할 수가 없는 상태에 이르렀을 때 ‘아포리아!’라고 불렀습니다. 사전적 의미를 생각해보면, 자연스럽게 세월호 사건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당시 2014년 7월 28일 생존학생은 이렇게 증언했습니다. “선장이나 선원들이 더 위급한 상황에 대한 지식이 많으니 믿어야겠다는 생각을 해 선실에서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도움을 준 어른은 없었습니다…” 아포리아 상황에서 그 누구도 아이들을 이끌어 출구로 인도하지 않았습니다. 어른들이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골든타임은 이미 지나갔고, 수많은 자녀들이 죽음을 맞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펜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지금, 교회와 가정의 신앙교육 현장은 아포리아(Aoria) 상황입니다. 수많은 교회학교 문은 닫힌 지 오래되었습니다. 설령 교회학교가 현장예배를 드린다고 해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드리는 상황은 예전과 다릅니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를 지키며 앉은 현장에서는 예배와 소통의 어려움이 많습니다. 아이들은 설교자와 선생님의 표정을 보지 못하여 더욱 주의가 산만하며, 신나는 대그룹 활동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은 아예 진행하지 못하는 현실입니다.

그렇다면 교회에 나오지 못하는 자녀들은 가정에서 예배를 잘 드리고 있을까요? 말씀을 잘 전수받고 있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가정은 교회교육 현장보다 더 심각한 상황입니다. 대다수의 부모들은 어린자녀가 지금 당장 복음의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어린자녀를 단지 교회교육의 대상으로만 봅니다. 즉, 어린자녀를 지금 당장 하나님의 생명으로 살려내야 할 성도로 보지 않고, 복음을 연습하고 예배를 연습해야 할 교육연습생 정도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부모님들은 코로나가 끝나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코로나만 종식되면, 자녀의 신앙교육이 온전히 회복될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러니 그들은 자녀의 영혼구원에 대한 절박함이 없습니다.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코로나키즈들이 교회공동체를 경험하지 못하고, 주일을 거룩하게 보내지 못하는 현실에 가슴을 치며 몸부림치는 부모들이 없습니다. “얘들아! 여기가 생명의 출구란다. 어서 나가자!”라고 외치며 죄에 빠진 자녀의 영혼을 구해내는 부모가 없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교회 지도자들은 하루속히 절박함과 시급함 없이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는 부모들을 일으켜 세워야 합니다. 무기력함으로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사이에 자녀들의 영혼을 구출할 수 있는 골든타임은 지나가버리게 됩니다. 여호수아 이후의 자녀세대들이 그러했습니다. 여호수아 시대의 1세대들은 자녀들에게 자신들이 만난 하나님을 전수하지 않았습니다. 사사기 2장 10절 말씀은 그 결과가 어떠했는지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 세대의 사람도 다 그 조상들에게로 돌아갔고 그 후에 일어난 다른 세대는 여호와를 알지 못하며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을 위하여 행하신 일도 알지 못하였더라.” 놀라운 결과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 누구보다 살아계시는 하나님의 큰 능력을 생생하게 경험했던 세대의 자녀들이 여호와를 전혀 알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이런 비참한 일이 발생하였습니까? 그들이 자신들이 만난 하나님을 자녀들에게 전혀 전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항공기 비상사태가 되면, 어린자녀를 동반한 보호자는 반드시 보호자 자신이 먼저 산소마스크를 착용한 후에 자녀에게 산소마스크를 씌워야 합니다. 보호자가 살아 숨 쉬어야만 어린자녀를 숨 쉬게 할 수 있습니다. 교회학교는 쓰러져있는 부모님들의 영혼을 살아 숨 쉬게 하는 일에 지금 당장 집중해야 합니다. 현재의 상황에서 유일하게 자녀세대들의 마주하며 복음을 전하고 하나님의 사랑을 흘려보낼 수 있는 사람, 바로 부모입니다. 교회는 그러한 부모들이 날마다 하나님과 동행하여 자녀들에게 생명의 하나님을 드러낼 수 있도록 지원하며 깨우쳐주어야 합니다. 그리할 때 생명의 능력으로 일어선 부모들이 자신들의 자녀들을 이끌고 생명의 출구로 달려갈 수 있을 것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앙교육 나침반]부모를 일으켜 세우는 교회학교가 되어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