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이단피해.JPG
  신앙 안에서 행복한 삶을 살아가던 L 집사가 딸이 신천지에 빠져 있다는 사실을 안 것은 2년 전이다. 성악을 전공해서 문화활동과 봉사활동을 펼쳐오던 딸이 어느 순간 이상해 졌고, 여러 곳의 제보를 통해 딸이 신천지에 빠져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문제는 딸이 이미 신천지에 깊이 빠져 있었던 것. L 집사는 “2년 전 이 사실을 알았지만, 딸은 이미 2년이나 신천지에서 성경공부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때부터 제 말을 듣지 않았습니다”고 말했다. 문제는 당시 부인과 아들도 신천지에 발을 들여놓았던 것. 딸을 통해 부인이 포섭됐고, 이후 아들도 신천지 공부를 3개월이나 하고 있었다. 다행히 지금은 부인과 아들은 신천지에서 완전히 벗어난 상태다.
 L 집사는 2년 동안 딸을 설득하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신천지에 깊이 빠진 딸은 거짓말을 통해 그 상황을 번번이 벗어났다. 급기야 딸이 결혼을 하게 되었는데, 사위 또한 신천지인으로 밝혀졌다. L 집사는 결혼식 날 이 사실을 알고, 결혼식 다음날부터 사위 인정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L 집사는 “지금 생각해보면 신천지의 계획 속에서 우리 가정이 이용되어 왔다는 생각이 든다. 너무 억울하고 분통하다”고 말했다.
 L 집사가 분통한 것은 부모와 딸과의 관계를 신천지가 끊어 놓았다는 사실이다. 착하고, 정이 넘치며, 애교가 많았던 딸을 이만희에게 빼앗겼다는 사실에 너무 원통하다고 말했다. 지난 2년 동안 딸을 신천지에서 벗어나게 하려고 노력했지만 소용없었고, 때로는 수면제가 없으면 잠을 못 잘 정도로 정신적으로 힘든 시간도 있었다고 한다.
 L 집사는 ‘무엇이 가장 힘든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교회의 따가운 시선이 가장 힘이 듭니다. 감옥에 있는 죄인도 구원의 대상인데, 딸이 신천지에 빠졌다는 것이 마치 엄청난 죄를 지은 것처럼 바라보는 차가운 시선이 저를 더 힘들게 합니다. 교회는 이단 퇴치에 관심도 없으면서...”고 말한다.
 끝으로 L 집사는 “우리 딸이 신천지에서 무사히 벗어나도 저는 신천지 척결을 위해 계속 싸울 겁니다. 저희같은 가정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단피해] 4년 전 딸이 신천지에 빠진 L 집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