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목회데이터연구소의 통계에 따르면 아예 주일예배를 드리지 않는 사람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4월과 7월을 비교한 통계에서는 수치로 고작 5%이지만, 교회 현장에서 체감되는 변화는 더욱 크다.

분명히 교회 출석도 잘하고 봉사도 열심히 하던 성도들이 보이지 않는다. ‘믿는 가정’이라 생각했던 가정의 아이들도 교회에 나오지 않는다. 코로나 때문에 그럴 수 있겠다고 머리로 이해하지만, ‘다른 생활은 다 하면서 왜?’라는 의문이 마음에 남는다. 이미 매일 학교를 등교하고 학원도 다니고, 그 외 체육관, 수영장 등 다른 시설은 다 이용하면서 교회 주일학교만 보내지 않는 가정들을 보며 새삼 의아한 생각이 든다. 학교는 어쩔 수 없이 보내고 그 외 학원이나 모든 방과 후 이용하던 시설을 다 끊었다면 이해하겠지만, 조금씩 회복해가는 장년 성도들과 달리 주일학교 회복은 더뎌 보여 안타깝다.

목회데이터연구소의 발표를 보면 주일예배를 아예 드리지 않은 개신교인은 40대 이하 젊은 층과 직분 없는 성도, 신앙이 약한 기독교 입문층이 상대적으로 더 많다고 밝혔다. 이들에게 교회출석을 강요할 수는 없겠지만 교회와의 관계 끈이 끊어지지 않도록 유지하는 것 역시 중요할 때다.

나의 믿음은 어떤지 반성하게 되는 때이다. 주일날 교회를 출석하지 않는 것이 암묵적으로 허용되는 이때, 평일에 교회를 가지 않는 것이 마치 당연한 것처럼 여겨지는 이때 나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지 돌아봐야 하는 시기이다.

우리의 삶을 뒤흔든 2020년이 끝나가고 있다. 예배드리지 않는 교인을 교인이라고 할 수 있는지 생각하게 된다. 연말을 맞아 우리의 삶을 점검하고 신앙을 점검하여 더 후회하기 전에 재정비하는 시간을 가져야겠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배드리지 않는 교인이 교인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