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화)
 

신이건 장로.jpg

종교개혁 503년이 되는 해 교회가 교회 되게, 한국교회는 변화와 개혁이 지금 진행형에 처해있다. 40년 전 형제복지원 사건은 당시 내무부의 훈령으로 제410호에 근거하여 1975년부터 1987년까지 사회 혼란을 틈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분으로 3천 명 이상의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감금하고 강제노역, 폭행, 살인 등을 저지른 인권유린의 대표적인 사례가 하필 부산에서 일어났다. 인권 사각지대에 놓였던 끔찍한 사건이 40년이 지난 후에야 비로소 그 지극한 내용이 드러나고 있다.

그 당시 필자는 교계 기자로서 뻔히 사건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고도 취재는 엄두도 못 냈다, 이에 관련된 인물들이 모두가 부산 교계 저명인사들이고 부산 교계는 일말의 양심적·도덕적 책임이 없을 수가 없다고 이제야 40년이 지났을 때 신앙적 양심에서 이 사건을 재론하고자 한다.

형제복지원 원장은 보수 교단의 합동 측 A교회 시무장로이고 이를 법적으로 뒷받침하고 행정적으로 돕는 구청장도 바로 보수 교단의 B교회 시무장로이다. 그뿐만 아니라 정치적으로도 설립하는데 이바지한 인사도 당시 민정당 실력 인사로 부산 교계의 기독 정치인이었다.

부산 교계가 인권유린하고 죽어 나가는 사건을 어렴풋이 알고도 부산기독교교회연합회(PNCC)도 그리고 보수계통 부산기독교연합회도 아예 관심조차 없었다. 그렇게 민주화를 위해 시민운동 하는 부산YMCA나 부산YWCA도 알려는 노력이나 관심조차도 언급이 없었다는 것에 대해 일말의 죄책 고백과 아울러 양심적 뉘우침이 있어야만 한다. 시민단체들은 민주화운동에 올인했지 부산지역의 한 동네에서 수많은 젊은이가 경찰차에 끌려 와서 불법 감금당하고 강제노역하다가 맞아 죽어간 무수한 어린 영혼들이 있었다는 것을 외면하고 지나갔다는 것이 “네 이웃을 사랑하라”라는 십계명의 가르침을 침묵하고 말았으나 역사의 흔적은 비로소 40년이 지난 뒤에야 서서히 밝혀지게 되는 아이러니한 사태에 대해 무엇으로 변명할 여지가 없다.

함께 형제복지원 사회복지 법인 이사로 관여한 인사들은 부산 교계 저명한 목사, 언론계 장로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들은 이름만 빌려주었다고 할 것이지만 어느 날 박인근 원장이 필자에게 전화하여 오늘 30여 명 불우한 중고교 학생들이 장학금을 받고 난 후에 기독교적 가치관에 대해 강의를 해 줄 수 있도록 초청을 받아 박인근 원장이 자신의 의로운 일을 자랑하고파서 자신이 별도 사회복지법인 형제지원재단 사상온천 사업부(사상구 괘법동 527-2 소재) 건물 강당에 모아놓은 학생들 30여 명을 상대로 강의했던 적이 있었다. 이것은 필자를 통해 미담 기사를 게재해 달라는 간접 요청이었다. 그때 알게 된 것이 문제의 복지원 법인 이사로 교계 목사, 장로들 중(교계언론인 출신) 여러 명을 등기된 줄 처음으로 알게 된 것이다.

뒷 날에도 이 형제복지원이 해산되고 다른 법인 이름도 ‘느헤미야’ 성경 속의 이름으로 둔갑 되어 인수한 분도 목사라는 신분이다. 부산 사하구 장림동에 볼링장이며 목욕탕도 갖고 있었다.

마침내 형제복지원사건과 민주화운동인 ‘부마민주항쟁’의 관련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한 법적 근거로 지난 5월 20일 관련 법안이 제20대 국회 마지막 본회를 통과했다. 소위 과거사위원회 개정안을 의결한 것이다. 이 법은 과거사처리위원회를 구성하여 형제복지원, 6.25 민간인 학살 같은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사건을 다시 조사해 피해자들의 명예를 밝히는 것이다.

부산시는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 피해자의 명예 회복 지원을 위해서는 2018년 9월 위탁 계약을 맺은 복지시설에 대한 관리, 감독의 책임을 소홀히 함으로써 시민의 인권을 보호하지 못한 데 대해 공식적으로 공개사과를 했다. 그러나 부산 교계는 조금의 사과는커녕 빌라도가 예수를 십자가 형틀에 못 박으려고 사형선고를 내리고 ‘나는 죄가 없다’라고 하면서 손을 씻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그들의 억울한 감금 폭행, 죽음에 대해 연합회 차원에서 기도나 그렇게도 민주화운동의 최선봉에 섰던 부산 교계 재야인사들을 비롯하여 당시 인권변호사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동조한 민주인사들의 관심사는 없었다. 이웃이 강도 만나 죽어가는 불쌍한 우리들의 아들들은 힘없이 사라져도 관심 밖이고 오로지 민주화만이 살길이다고 외쳐대던 교계 재야인사들은 그 어느 누구도 죽어가는 현장에는 안중에 없었다.

지난해 7월부터는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실태조사 용역을 통해 과거의 아픔을 딛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수만의 인권 사각지대에는 기독교 인사도 피해자가 있었고 우리들의 어린 형제들이라는 점은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부마민주항쟁은 그런대로 거의 모든 피해자가 보상법에 따라 진상 조사와 더불어 보상을 받은 인사들 가운데 기독교 목사, 장로, 집사들이 대부분이다. 이들 역시 고통의 쓰라림을 받고 명예를 회복하는 마땅하지만 이제 과거 불굴의 투지로 보상만 받고 촛불보다 더한 횃불이 솟구쳐 올라도 모른 체하고 문정권에 침묵하는 것이 잘하는 것인지 가만히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 보면 일말의 양심은 후회할 것이다. 코로나19 덕분이지 만일 그렇지 않았다면 10.3, 10.9 광화문광장에서 민초들의 횃불은 어떻게 됐을까? 생각하면 등골이 오싹할 것이다. 과거 민주화운동보다 더했으면 했지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방관한다면 정의로운 사회가 될 수 없지 않은가?

김정은의 대변인 역할이나 눈치만 보는 이 나라의 정국이 과연 바르게 가는 것이다고 보는 분이 얼마나 될까? 특히 기독교 교인들이 감소하는 것이 속으로 손뼉을 치고 있지 않을까? 가난하고 불쌍한 내 이웃이 바로 옆에서 울고 떨고 있다는 것에 부산 교계는 하나님께 기도하며 과거사의 잘못을 회개하고 죄책 고백을 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 하나님의 공의와 정의가 이 땅에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것이 될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0년 전 ‘부산형제복지원 사건’ 부산 교계도 자성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