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3(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화 한 개편안을 1일 발표했다. 중대위 발표에 따르면 기존 거리두기가 3단계(1-2-3)였다면 새롭게 개편된 방식은 5단계(1-1.5-2-2.5-3)로 나뉜다. 각 단계를 구분하는 지표는 ‘1주간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 수’다. 또 전국을 수도권 포함 7개 권역으로 나눠 단계별 발령기준을 권역에 따라 달리한 것이 특징이다. 개편안은 오는 7일부터 적용된다.

20201102_141522.png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부의 이 같은 발표는 코로나19가 쉽게 마무리 될 상황이 아니라는 판단에서 보다 장기적인 대응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서민과 자영업자에게 막대한 피해를 주는 각종 시설의 집합금지나 운영중단을 최소화 하는 대신, 마스크 착용과 출입자 명단 작성 등 핵심 방역수칙 의무 적용 대상은 확대된다. 또 책임도 강화된다. 정부는 7일부터 방역수칙 위반 운영자, 관리자에게는 300만원 이하, 이용자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마스크 미착용 과태료도 13일부터 부과할 예정이다.

종교시설도 총 5단계에 따라 대응방식이 달라진다.(마스크 착용과 출입자 명단관리, 환기 및 소독의 경우 공통수칙) 1단계의 경우 기존 대면예배를 하면서 좌석 한 칸 띄우기와 모임, 식사 등 자제권고 수준이다. 하지만 1.5단계부터 예배당 좌석 수 30% 이내 인원만 대면예배에 참석할 수 있다. 이때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2단계부터는 좌석 수 20% 수준만 대면예배 참석이 가능하고, 2.5단계에서는 비대면 예배로 전환되면서 영상예배를 위한 20명 이내, 3단계에서는 1인 영상만 허용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png
종교시설 대응단계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회적거리두기 5단계, 단계별 달라지는 종교시설 방역수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