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6(월)
 

부산시(변성완 시장권한대행)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조치를 1주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2단계 격상 된 이후 이번이 벌써 3번째다.

부산시는 “감염 경로 불명 사례 비율이 13%로 상승 추세를 보여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해 27일 자정까지 일주일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종교시설의 경우 기존 비대면 예배만 가능하며, 온라인 예배가 어려운 교회의 50인 미만 대면예배는 허용한다. 부산시 문화예술과 담당자는 “2m 거리두기 등 핵심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는 선에서 사실상 50명 미만(49명) 대면예배는 가능하다. 나이 드신 분들의 경우 온라인 예배가 힘들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 9월 7일부터 온라인 예배가 어려운 교회의 경우 '50인 미만 대면 예배'는 허용해 왔다. 사실상 50인 미만 대면예배를 허용한 것이다.

부산시.png

한편, 부산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추석 연휴 기간을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한 방역조치도 시행한다. 매년 36만명의 추모객이 오가는 부산영락공원 봉안당 성묘시설은 연휴기간 중 운영을 중단하고, 추석연휴 전·후인 이달 26일부터 내달 11일까지 11일동안 사전예약제로 공원을 운영하고 온라인 공간의 추모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시민들의 추석 이동 자제를 위해 거가대로와 광안대로의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해 시행한다. 이 기간 동안 받은 통행료를 감염병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사업에 쓴다는 게 부산시의 입장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조치 27일까지 재연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