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전국신학대학.png
11일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성명서 발표에 앞서 기도하고 있다.

 

전국 36개 신학대학 교수 367명이 ‘포괄적 차별금지 법안 반대 전국 신학대학교수연대’를 구성하고 11일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에 대한 분명한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신학대학교수연대(이하 교수연대)에는 총신대,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등 현직 총장 10명도 함께하고 있다.

교수연대는 “우리들은 사람은 모두 평등하고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가장 강력하게 주장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러나 현재 발의되어 있는 소위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우리 사회에서 차별을 없애자는 명목적인 취지에도 불구하고 결과적으로 다른 생각을 가진 국민의 양심과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는 법이 되기에, 우리들은 이 법안에 반대합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6가지 이유를 제시하고 있다. 첫째, 대한민국의 모든 교육현장에서는 다양한 성정체성과 성적 지향을 모두 포용하여, 결국 동성애 등도 정당한 것이라고 가르쳐야만 하게 되고, 동성애 등이 잘못된 것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 자유가 박탈된다는 것과 둘째, 기독교 학교의 교직원들과 재학생들이 동성애를 옹호하는 주장을 해도 그들을 제재할 수 없게 되고, 셋째 교회 공동체에서도 ‘동성애도 허용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사역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근거가 없어지고, 넷째 모든 영상 매체를 포함한 모든 공적인 영역에서 동성애와 이단에 대한 바른 비판을 전혀 할 수 없게 되고, 다섯 번째 차별 문제에 관한 한, 다른 모든 법들도 이 법안의 정신에 부합하게 수정하도록 되어 있고, 국가가 매 5년마다 이 법안이 제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지를 점검하며 촉진하는 5개년 계획을 계속해서 시행하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이는 국가 전체를 이 법안의 발의자들이 생각하는 방식으로 개조하려는 의도를 지닌 법안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과 여섯 번째, 차별금지법은 동성애를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그와 다른 견해를 가진 다수의 견해를 법을 통해 강제적으로 억압하는 역차별법이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교수연대는 “이 법안은 신앙과 양심에 따른 생각을 표현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이라며 “기독교 대학과 신학대학원에 재직하고 있는 우리 교수들은 이 법안이 신앙과 종교에 따른 표현의 자유와 학문의 자유와 기독교 이념에 따른 학교 운영의 권리를 근본적으로 억압하는 법이라고 판단하여 이 법의 제정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학대학 교수 367명,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