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소강석목사 copy.jpg

코로나 팬데믹이 온 세계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아니, 팬데믹은 엔데믹이 되어 대한민국 사회도 끊임없는 긴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의학계에서 호흡기 질환 바이러스는 여름이 되면 수그러들 것이라고 했는데, 이 코로나 바이러스는 예외적으로 여름에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아니, 다 잡았는가 싶었더니 몇몇 교회를 통해서 감염이 일어나면서 교회도 고위험군으로 확정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교회들이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특히 식사하는 일에 조심했으면 좋겠습니다. 몇몇 교회 문제로 교회 전체가 제재를 받으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저도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래서 저 뿐만 아니라 많은 전문가들이 ‘포스트 코로나’라는 언어를 많이 썼습니다. 포스트코로나라는 말은 코로나가 종식된 이후를 말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요즘은 포스트 코로나(post corona)가 아니라 ‘위드 코로나(with orona)’라는 말이 생겼습니다. 그러므로 당분간 코로나 백신이 나오고 완벽한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는 위드 코로나, 즉 코로나 속에서 함께 살아야 할 상황입니다. 코로나 사태가 처음 시작했을 때 한국교회 지도부도 리더십의 방향성을 정하지 못했고 갈팡질팡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지금까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전염병 확산의 위기였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다행히 저는 한국교회 대표 지도자는 아니지만 줄기차게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면서 소수중심의 현장예배와 온라인예배를 병행할 것을 주장 하였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예배 회복 운동을 선도적으로 이끌었습니다. 역사에서는 만일이라는 가설이 있을 수 없지만, 신천지 집단감염과 게이클럽 감염만 아니었으면 오늘의 상황까지 왔을까 생각해 봅니다. 결국 문제는 이단과 동성애에 있었던 것이죠.

어떻든 간에 코로나 백신과 완벽한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는 우리 모두가 위드 코로나 시대를 살아야 합니다. 지금은 포스트 코로나보다 더 중요한 것이 위드 코로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코로나보다 하나님을 더 두려워해야 합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하나님보다 코로나를 더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여 왔습니다.

그러나 코로나 상황에서도 하나님은 항상 우리와 함께 계시고 답을 주시고 분명한 메시지를 주고 계십니다. 이걸 믿고 하나님의 답을 가진 사람만이 이런 위기 상황에서 퍼스트 리더가 되고 선제적 리더십을 발휘 할 수 있습니다. 부족하지만 저 역시 이번 코로나 위기 때도 선험적 리더십을 발휘하였고 우리 교회도 선도적 리더십을 발휘해 왔습니다.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이다 한 마음을 품고 하나 되었기 때문에 이런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당분간은 위기 상황이 계속 될 것 같은데, 우리는 포기하지 말고 계속해서 위기 리더십을 발휘해야 합니다. 교회적 리더십뿐만 아니라 여러분이 처한 개개인의 삶의 현장에서도 퍼스트 리더십을 발휘했으면 참 좋겠습니다. 위기 때 리더가 나온다잖아요. 당신이 그 리더가 되지 않겠어요?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강석칼럼] 위드 코로나 시대의 리더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